[가상화폐] 日, 거래소 검사 + 금융사 심사 강화..."싹트는 불신"

본문내용

[뉴스핌=김은빈 기자] 암호화폐에 대한 불안감이 일본 사회에 퍼지고 있다.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체크의 암호화폐 NEM(넴) 유출 사건 이후 불신감이 높아지고 있다. 

일본 금융당국은 다른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해서도 현장 검사를 진행할 방침을 세웠고, 은행 등 금융사들은 암호화폐 관련 가맹점과 거리를 두기 시작했다. 

썸네일 이미지
암호화폐 NEM(넴) 해킹 사건으로, 일본 코인체크 최고경영자(CEO) 와다 고이치로(왼쪽)와 공동 설립자이자 최고운영책임자(COO)인 오츠카 유스케가 1월 27일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日 금융청, 코인체크 외 다른 거래소도 현장검사 방침

7일 NHK와 니혼게이자이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일본 금융청은 조만간 일본 내 복수의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해 현장검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금융청은 이번 달 2일부터 코인체크에 대한 현장검사를 진행했다. 코인체크의 보안대책과 보상금 지급 여력 등 재무상황을 상세하게 조사했다. 이에 더해 금융청은 일본 내 암호화폐 거래소 31개사에 자산관리 상황과 사이버 보안 대책에 대해 보고하라고 요구했다.

그 결과 금융청은 복수의 거래소에서 미흡한 보안체제를 갖고 있다고 판단, 조속히 현장검사를 진행할 방침을 세웠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금융청은 앞으로 거래소의 경영실태를 직접 확인해 다시는 암호화폐 유출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엄격하게 감독하겠다는 생각"이라고 전했다.

◆ 민간에도 퍼지는 암호화폐 불신…은행·카드사 심사 강화

썸네일 이미지
비트코인 <사진=블룸버그>

한편 암호화폐를 바라보는 민간 금융사의 시선도 싸늘해졌다. 보안 문제를 포함해 환금성이 높은 암호화폐가 자금세탁에 이용될 가능성도 크기 때문이다.

일각에선 코인체크의 넴 유출 사고에 북한이 개입됐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신문은 "전 세계적으로 금융기관의 자금세탁 대책에 관심이 높은 만큼 일본 내 금융사들도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일본의 리소나 금융그룹은 최근 암호화폐 교환 사업자에 대한 새로운 거래 방침을 마련했다. 자금세탁 위험을 인정해, 교환 사업자를 '고(高) 리스크 업종'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으로 관련 업종의 신규 법인계좌 개설 시 심사를 이전보다 강화한다. 기존의 거래를 맺고 있는 암호화폐 교환 사업자들에 대해서도 감시를 강화한다.

더군다나 리소나 그룹의 계열사인 리소나 은행에는 코인체크의 고객으로부터 맡은 자금을 관리하는 계좌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잔고는 수백억엔에 달한다. 

리소나 은행은 이번 사고를 계기로 교환 사업자의 계좌와 고객으로부터 맡은 자금의 계좌가 분별관리 되고 있는지도 철저하게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해킹 등에 대비한 안전대책과 고객 보호 대책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지도 조사한다.

신문은 "리소나 은행과 마찬가지로 코인체크 계좌가 있는 아오조라은행과 신탁SBI넷또은행도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용카드사들도 암호화폐 거래소와 거리두기에 나섰다. 세계적인 신용카드 브랜드이자 일본기업인 JCB는 암호화폐 규제 정비 등이 진행되지 않는 한 앞으로 신규계약은 원칙상 없으며 결제에도 관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미쓰이스미토모카드나 UC카드 등 일본 내 은행계 카드사들도 가맹점 계약에 신중한 자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까지 카드사들은 신용카드를 이용한 암호화폐 구입 자체를 금지하는 대책은 세우지 않았다. 하지만 한 대형 카드사 관계자는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통해 "어떤 수단이든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뉴스핌Newspim] 김은빈 기자 (kebjun@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