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대우조선해양 권오익·서재관 상무, 세계인명사전 등재

기사등록 :2018-02-08 13:21

2014년 이후 총 5명 직원 이름 올려

[뉴스핌=심지혜 기자] 대우조선해양(대표 정성립) 소속 임원 2명이 세계인명사전에 등재됐다. 

대우조선해양은 선박기본설계담당 권오익 상무, 해양사업개발 서재관 상무가 ‘마르퀴즈 후즈후 인 더 월드’(Marquis Who's Who in the World, 이하 마르퀴즈 후즈후) 2018년 판에 등재됐다고 8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은 권오익(좌) 상무와 서재관 상무가 '마르퀴즈 후즈후 인 더 월드'에 등재됐다고 밝혔다. <사진=대우조선해양>

권 상무는 세계 최초 쇄빙LNG운반선을 개발해 지난해 성공적으로 인도한 공로를 인정받아 선정됐다. 현재 대우조선해양 선박기본설계를 총괄하고 있으며 LNG운반선, LNG-FSRU 등 가스선 분야에서 전문성이 있는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서 상무는 6세대 심해시추용 드릴십 대우조선해양 자체 디자인 개발, 해양산업 최초 오일메이저와 해양플랜트 관련 기본합의서 체결, 그리고 30년간 해양영업에 종사하면서 총 500억 달러 수주에 직간접적으로 기여한 것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현재 해양사업개발 업무를 맡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등재 확정으로 총 5명의 임원이 세계인명사전에 등재됐다. 지난 2014년 국내 조선업계 최초로 두명의 직원이 이름을 올렸으며 2015년에도 성과를 거뒀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인명사전 등재 소식으로 대우조선해양은 회사의 우수한 인재풀과 기술력을 증명하게 됐다"며 "이러한 우수 인력을 바탕으로 지속적인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마르퀴즈 후즈후는 1899년부터 발간되기 시작해 120년 역사를 갖고 있으며  ‘영국 케임브리지 국제인명센터(IBC)'와 함께 권위 있는 인명사전으로 꼽힌다.   

 

 

[뉴스핌 Newspim] 심지혜 기자 (sj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