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NEM 유출' 코인체크, 보상 계획 밝히나

코인체크, 13일 금융청에 업무개선 계획 제출

본문내용

[뉴스핌=김은빈 기자] 거액의 암호화폐를 해킹당한 일본의 거래소 코인체크가 일본 금융청에 업무개선 계획을 제출한다. 이에 유출 피해 고객에 대한 구체적인 보상 방안도 같이 나올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암호화폐 NEM(넴) 해킹 사건으로, 일본 코인체크 최고경영자(CEO) 와다 고이치로(왼쪽)와 공동 설립자이자 최고운영책임자(COO)인 오츠카 유스케가 1월 27일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3일 NHK는 코인체크가 이날 금융청에 업무개선계획을 제출한다고 보도했다. 코인체크는 지난달 580억엔(약 5700억원)에 달하는 암호화폐 NEM(New Economy Movement·넴)을 해킹당했다.

방송에 따르면 업무개선 계획엔 ▲부정접속 감시 강화(횟수 증가) ▲외부 인터넷과 차단해 암호화폐를 보관하는 시설 확충 등 보안 강화 대책이 포함된다.

외부 변호사들로 이뤄진 제3자 위원회 신설 방침도 담긴다. 해당 위원회는 경영체계 개선과 문제 원인 규명을 주 업무로 한다.

코인체크는 이날 고객으로부터 맡은 일본 엔화 자산의 인출도 재개한다.

하지만 암호화폐 자산의 경우 인출 재개 소식은 요원하다. 26만명에 달하는 피해자 보상 방안도 아직 구체화된 내용이 없다. 

방송은 "업무개선 계획에 구체적인 피해자 보상 계획이 실릴 수 있다"며 "코인체크가 어떤 식으로 보고할지가 관건"이라고 했다. 

 

[뉴스핌Newspim] 김은빈 기자 (kebj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