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일본 금융청, 무등록 가상화폐 사업자에 영업 중지 경고

본문내용

[뉴스핌=오영상 전문기자] 일본 금융청이 무등록 가상화폐 사업자에 대해 처음으로 영업 중지를 경고했다고 13일 NHK가 보도했다.

법률에 근거한 등록을 하지 않고 일본 내에서 가상화폐 매매를 중개했다는 이유로 마카오에 있는 가상화폐 관련 사업자 ‘블록체인 래버러토리’에 대해 영업을 중지할 것을 경고했다.

금융청에 따르면 이 회사는 가상화폐를 취급하는 사업자로서 등록 신고를 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일본어 홈페이지를 개설해 가상화폐를 발행해 자금을 모으는 ‘ICO(가상화폐공개)’ 거래를 권유하거나 접수하는 등 중개 업무를 행해 왔다.

금융청은 “회사가 무등록 상태로 영업하고 있는 것에 대해 몇 번이나 주의 조치를 했지만 대응이 불충분했다”며, “이번에는 영업을 중지하도록 경고서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썸네일 이미지
일본 금융청이 마카오 소재 가상화폐 사업자 '블록체인 래버러토리'에 대해 영업 중지 경고를 내렸다.<사진=NHK 화편 캡처>

지난해 4월 가상화폐 거래소를 등록제로 한 개정자금결제법이 시행된 이래 금융청이 무등록 사업자에게 경고를 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후에도 영업을 중지하지 않을 경우에는 형사 고발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금융청은 이 회사 외에도 국내외 14개 회사가 등록 신청도 하지 않은 무등록 상태로 가상화폐 중개 업무 등을 하고 있는 것으로 의심된다며 사업 내용 등을 확인하고 있다. 투자자들에게는 무등록 사업자를 이용하지 않도록 주의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핌Newspim] 오영상 전문기자 (goldendo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