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시티, 신임대표에 박영호 전 4:33대표 내정

차기 이사회서 대표이사 선임...'각자대표 체제' 전환

본문내용

[ 뉴스핌=성상우 기자 ] 조이시티가 박영호 전 네시삼십삼분 대표를 대표이사로 영입했다.

조이시티는 14일 이사회를 열고 박영호 전 대표를 사내이사로 선임하고, 차기 이사회를 통해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신임 대표 선임에 따라 조이시티는 현 조성원 대표와 박 내정자의 각자 대표 체제로 전환한다. 조대표는 그동안 진행해오던 게임 개발 및 사업 부문을 총괄하고 박 대표는 신규 투자와 글로벌 전략 부문을 총괄한다.

조이시티는 각자 대표 체제를 통해 조직 및 경영효율성을 제고하고, 글로벌 기업 경쟁력을 한 단계 더 끌어올려 더욱 빠르고 진일보한 사업 수행 능력을 보여준다는 각오다.

박 내정자는 NHN한게임의 게임개발팀장, 한국투자파트너스의 투자심사역, 네시삼십삼분의 대표이사 등 게임업계 전반을 두루 거쳤다. 조이시티측은 박 내정자의 국내외 개발사에 대한 대규모의 투자를 진행하는 등 경영 전반에 걸친 능력을 높게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조성원 대표는 "박 내정자와 함께 전문화 된 리더십을 바탕으로 사업과 투자 각 부문간의 신속한 의사결정과 집행으로 회사의 경쟁력을 더욱 높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며 "조이시티가 가지고 있는 무한한 잠재력을 일깨워 향후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성공사례를 만들어 가겠다"고 전했다.

썸네일 이미지
박영호 대표 내정자 <사진=조이시티>

[뉴스핌 Newspim] 성상우 기자 (swseo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