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블록체인과 게임, 환상의 조합

블록체인으로 게임 아이템 소유권 갖게 돼…다른 게임서 활용 가능

본문내용

[뉴스핌=김성수 기자] 게임 산업에서 블록체인의 활용도가 확장되고 있다고 미국 정보기술(IT) 매체 벤처비트(VentureBeat)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썸네일 이미지
<사진=블룸버그>

게임 개발자들은 게임을 하는 사람들이 아이템을 더 많이 구매해 주기를 바란다. 게임 개발자인 사토시파워드.ai(SAI)는 암호화폐에서 그 해답을 찾고 있다.

블록체인의 탈중앙화된 기록 방식을 게임에 적용하면 게임하는 사람들이 디지털 아이템에 대해 실제로 소유권을 갖게 된다.

블록체인을 사용하면 게임 아이템을 다른 게임에서도 활용할 수 있다. 예를 들면 파이널판타지에서 획득한 무기를 라그나로크 온라인에서 사용할 수 있는 식이다.

또 게임 사용자들은 아이템이나 캐릭터, 게임 내 통화를 매매하거나 양도할 수도 있고, 자신의 가상 통화(토큰)를 통합할 수도 있게 된다. 즉 게임 아이템들이 경제적 희소성을 갖게 돼 게임을 하는 사람들도 돈을 벌 수 있게 된다.

SAI는 이더리움 블록체인을 사용할 예정이다. 이더리움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스마트 계약 기능을 구현하기 위한 분산 컴퓨팅 플랫폼이다.

이더리움을 사용하면 누구나 자신에게 최적화된 디지털 암호화폐(코인)를 만들 수 있게 된다. 개발자들은 이더리움의 정보를 계속 얻기 위해 블록체인을 재설정할 수도 있다.

벤처비트는 "게임 스튜디오들이 생방송 서비스 모델로 바뀌는 가운데, 게임 사용자들이 게임 캐릭터 등에 돈을 투자할 수 있게 된다"며 "이에 따라 게임 산업의 매력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뉴스핌 Newspim] 김성수 기자 (sungsoo@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