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이란도 베네수엘라에 이어 발행 착수

본문내용

[뉴스핌=민지현 기자] 베네수엘라에 이어 이란도 가상화폐 개발에 착수했다고 CNBC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두 나라 모두 미국의 제재를 받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마호메드 자바드 아자리 자로미 이란 정보통신부 장관은 21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국영은행 포스트 뱅크가 가상화폐를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마호메드 자바드 아자리 자로미 이란 정통부 장관의 트위터 계정 <사진=트위터 캡처>

자로미는 "포스트 뱅크 이사회와의 자리에서 이란이 클라우드 기술에 기반을 둔 가상화폐를 발행하기 위한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이란 언론 IFP뉴스도 이날 이란의 중앙은행이 가상화폐를 통제하기 위해 다른 기관과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베네수엘라는 이란에 앞서 20일 가상화폐 페트로(petro)를 발행했다.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은 "'페트로'의 사전 판매가 시작된 지 20시간 만에 7억3500만달러 규모의 자금을 조달했다" 고 말했다. 페트로는 지난해 12월부터 베네수엘라 정부가 개발을 추진한 암호화폐로 원유가격에 연동돼 원유가격이 변할 때 마다 페트로의 가격도 변한다.

베네수엘라 화폐 볼리바르는 최근 정치 격동으로 인해 가치가 많이 떨어졌으며 이로인해 가상화폐가 더 안정적인 가치를 갖는다고 판단한 국민들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다. 

중앙은행과 같은 국가기관이 암호화폐를 발행하는 것은 지난 몇 년간 세계 곳곳에서 논의되고 있다. 가상화폐 규제 지지자들은 이러한 현상을 비판적인 시각으로 보고 있지만 중국, 러시아, 싱가포르를 비롯한 몇몇 나라들은 가상화폐를 개발하기 위해 실험을 거듭하고 있다.

블록체인 기술에 기반을 둔 암호화폐는 제3자의 개입 위험을 제거하고 임의로 변경이 되지 않는 안전한 거래를 가능하게 한다는 장점이 있다.

'중앙은행의 중앙은행'으로 불리는 국제결제은행(BIS)은 지난 9월 보고서를 통해 "블록체인 기술이 소비자의 익명성 및 거래의 효율성에 대한 요구를 해결해주기 때문에 언젠가는 국가기관이 암호화폐를 발행해야 할 필요성이 생길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연준의 가상화폐 발행에 대해서는 매우 조심스럽다는 의견이다. 

 

 

[뉴스핌Newspim] 민지현 기자(jihyeonmi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