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EU, 공동규제 없다면 단독규제라도 하겠다

본문내용

[뉴스핌=민지현 기자] 유럽연합(EU)이 가상화폐 위험이 전 세계적인 차원에서 다뤄지지 않으면 EU 단독으로 가상화폐 규제에 나설 준비가 돼있다고 CNBC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1년간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에 대한 투자 열풍으로 일부 투자자는 큰 부를 얻었지만 다른 일부는 심각한 손실을 입었다.

썸네일 이미지
비트코인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발디스 돔브로우스키스 EU 부의장은 "가상화폐 투자는 전 세계적인 현상이며 이에 대한 전 세계적인 후속 조치는 중요하다"며 "국제사회 공동 규제가 없다면 EU가 단독으로라도 가상화폐 규제를 단행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오는 3월 아르헨티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리는 세계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 서는 암호화폐 규제를 안건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돔브로브스키스는 가상화폐 규제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은 올해 말이나 내년 초에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프랑스와 독일은 비트코인과 관련한 리스크를 양국이 함께 분석해 규제 방안을 만들고 3월 아르헨티나 G20 정상 회의에서 제안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아직 G20 국가들 사이에서 가상화폐 규제에 대한 합의는 부재한 상태다.

돔브로우스키스는 "정책 입안자들은 가상화폐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게 될 경우 특히 블록체인과 같은 분야에서 다른 국가로 일자리와 성장을 빼앗길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럽의회 의원인 마르쿠스 퍼버 의원은 "가상화폐에 대한 EU의 규제력이 필요하며 국제적인 대응이 나올 때까지 몇 년이고 기다릴 수 없다"며 "투자자들의 시장 조작의 희생물이 되지 않으려면 가상화폐 역시 다른 금융 수단과 동일하게 규제돼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핌Newspim] 민지현 기자(jihyeonmi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