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대북 제재에도 암호화폐 해킹 계속할 것"

"제재안 불충분…북한 사이버 범죄 내용 없다"

본문내용

[뉴스핌=김성수 기자]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제재에도 북한의 암호화폐 해킹은 계속될 것이라고 에드 마키(메사추세츠) 미국 상원의원이 전망했다.

썸네일 이미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회 위원장(오른쪽)과 최룡해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사진=AP/뉴시스>

1일(현지시간) 미국 가상화폐 가격·정보 제공업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마키 의원은 성명에서 "대북 제재는 여러 가지 이유에서 불충분하다"고 지적했다.

앞서 미국 재무부는 북한의 제재 회피를 도운 중국 등 제3국까지 포함한 선박 28척과 27개 해운 및 무역업체, 개인 1명 등 총 56개 개인과 기관을 대북 제재 리스트에 추가하는 새로운 대북 제재안을 발표했다.

그러나 마키 의원은 "이번 제재안에 북한의 사이버 범죄 관련 내용이 없다"며 "북한이 암호화폐 거래소를 해킹하거나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를 훔치는 것에 대한 내용이 특히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마키 의원은 또 "러시아가 북한 고위층에게 인터넷 연결을 제공하는 과정에 연루됐으며, 중국이 북한의 일부 사이버 공격을 관리했다는 내용도 언급되지 않았다"며 "이번 제재는 북한의 암호화폐 절도를 막는 조치를 전혀 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암호화폐 절도는 김정은 정권이 군사비 지출을 위해 자금을 조달하는 중요한 수단"이라고 덧붙였다. 

[뉴스핌 Newspim] 김성수 기자 (sungsoo@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