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성폭력 괴물 만들고 비호"..대학 성토하는 학생들

여성의 날 낙태죄 폐지·재생산권 보장·권력형 성폭력 근절 촉구

본문내용

[뉴스핌=김진수 기자]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대학생들이 직장·대학 내 성폭력 근절과 낙태죄 폐지를 촉구하며 공동 행동에 나섰다. 

3·8 대학생 공동행동은 8일 서울 신촌 유플렉스 앞에서 집회를 열고 낙태죄 폐지와 재생산권 보장, 권력형 성폭력 근절 등을 촉구했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윤민정 서울대 사회대 학생회장은 "교수들이 성폭력을 저질러도 대학은 조직적으로 은폐해줬다"며 "개인이 괴물인 것은 맞지만 그런 괴물을 만든 사회가 있고 이를 만들고 비호해 온 대학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학을 송두리째 바꾸는 것이 대학 내 성폭력에 대한 미투 운동의 해답"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집회에 참가한 60여명 대학생들은 '대학생이 앞장서서 여성해방 100%' '낙태죄를 폐지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집회 이후 광화문 광장으로 행진해 '3·8 세계 여성의 날 기념 한국여성대회'에 참가했다.

 

[뉴스핌 Newspim] 김진수 기자 (bestkjs@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