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김영대, 웹드라마 '단지 너무 지루해서' 종영 소감…"더 발전된 모습으로 찾아가겠다"

본문내용

썸네일 이미지
신예 김영대가 웹드라마 종영 소감을 전했다. <사진=아우터코리아>

[뉴스핌=이지은 기자] 신예 김영대가 최근 종영한 웹드라마 ‘단지 너무 지루해서’를 통해 화제를 모았다.

13일 김영대는 소속사 아우터코리아를 통해 웹드라마 ‘단지 너무 지루해서(이하 단무지)’ 종영 소감을 밝혔다.

그는 “‘단무지’가 벌써 에필로그까지 방송된 것을 보니 아쉬운 마음이 크다. ‘단무지’라는 예쁜 웹드라마에서 승우라는 좋은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는 매 순간들이 정말 행복했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어 김영대는 “함께해주신 스태프, 동료 선후배 배우분들 그리고 시청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앞으로 더 발전된 모습으로 여러분께 찾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영대는 네이버TV를 통해 방송된 ‘단무지’에서 무뚝뚝하고 과묵한 성격이지만, 말과 행동에서 엉뚱한 귀여움이 묻어나는 우승우 역을 맡여 열연을 펼쳤다.

한편 김영대는 웹드라마 ‘전지적 짝사랑 시점’으로 데뷔했으며, 그는 정재영, 최웅, 양상국 등 다방면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배우와 코미디언이 소속되어 있는 매니지먼트 기업인 아우터코리아(대표: 원욱, 민경환) 소속 신인 배우다.

[뉴스핌 Newspim] 이지은 기자 (alice09@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