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구조조정 피해지역에 대출 연장 ·1300억 보증 지원

지역 금융지원대책 유관기관 회의 개최
지역 협력업체 신규자금 공급…1300억 특별보증 프로그램

본문내용

[뉴스핌=조세훈 기자] 금융당국이 13일 구조조정으로 고통받는 군산·통영 등 지역의 협력업체 및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기존 대출의 만기를 연장하고 원금상환도 유예해주기로 했다. 신규자금 지원을 위해 1300억원 규모의 특별보증 프로그램도 신설한다.

썸네일 이미지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금융위원회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지역 금융지원대책 유관기관 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은 "지역경제의 충격을 완화하고 활력을 회복하는데 정책금융기관 등 유관기관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신속한 추진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당국은 먼저 정책금융기관과 시중은행을 중심으로 기존 금융지원에 대한 연장조치를 우선적으로 시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필요하다면 금융감독원의 협조를 요청한다는 방침이다.

군산·통영 등 지역 협력업체의 신규자금 공급을 위한 1300억원 규모의 특별보증 프로그램 시행한다. 자금은 금융위와 중소기업벤처부가 각각 1000억원과 300억원을 부담해 조성하기로 했다.

금융위는 앞으로 정책금융기관 등의 금융지원과제 이행상황 등을 주기적으로 점검하도록 협력업체 등의 애로사항 해소를 위한 정책적 노력도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뉴스핌 Newspim] 조세훈 기자 (askra@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