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분양시장, 올해 3.8만가구 분양..16년만에 최다

본문내용

[뉴스핌=이동훈 기자] 올해 부산에서 3만8000여가구의 분양 물량이 쏟아진다. 지난 2002년 4만630가구가 공급된 이후 16년 만에 최대 물량이다.

13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연말까지 부산에서 분양 예정인 물량은 3만8671가구다. 이는 작년 2만2790가구에 비해 69.7% 늘어난 수준으로 2002년 4만630가구가 공급된 이래 16년 만에 가장 많은 물량이다.

이처럼 분양 물량이 크게 늘어난 것은 재건축·재개발과 같은 정비사업이 활발하게 진행됐기 때문이다. 올해 분양 물량 중 재건축·재개발 단지가 2만6426가구로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썸네일 이미지

지난 1월 분양한 ‘센텀 천일 스카이원’을 제외하고는 분양이 없었지만 2분기에는 대형 건설사들이 본격적으로 아파트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오는 4월 대우건설이 짓는 ‘해운대 센트럴 푸르지오’, 대림산업의 ‘e편한세상 만덕’을 시작으로 5월 삼성물산과 현대산업개발이 짓는 ‘동래 래미안 아이파크’, 6월 현대건설의 ‘연산3구역 힐스테이트’가 분양에 나선다.

하반기에는 SK건설이 동래구 온천동에서 ‘부산 동래 SK뷰’(999가구)를, 롯데건설이 부산진구 가양동에서 ‘가야3구역 롯데캐슬’(812가구)을, 한화건설이 북구 덕천동에서 ‘부산 덕천 꿈에그린’(636가구)를 각각 분양할 예정이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투자 심리가 위축됐지만 올해 공급되는 물량은 인기 지역인 만큼 청약 열기가 이어질 것"이라며 "부산에 공급되는 신규 단지가 많은 만큼 실수요자라면 입지와 브랜드, 분양가를 꼼꼼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이동훈 기자 (leedh@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