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 경영 롯데, 현장에서 답을 찾는다

롯데 유통BU 대표, 현장 경영 가속도 낸다

본문내용

[뉴스핌=박효주 기자] 비상 경영체제를 가동 중인 롯데그룹이 현장 경영을 강화하고 있다. 중국발 사드 사태로 인한 실적부진과 최근 롯데그룹의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일환으로 풀이된다.  

13일 이원준 롯데그룹 유통부문 부회장은 “최근 롯데그룹 안팎의 어려운 환경과 상황에 대하여 활발한 현장경영을 통한 책임 경영으로 난국을 해결해 나가도록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라며 “특히 계열사들의 모든 역량을 투입하여 유통부문의 조직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이 부회장은 각 계열사 대표이사를 중심으로 현장 문제점을 파악하고 개선함과 동시에 내/외부 이해 관계자들과의 소통을 통해 실적 개선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라라고 주문했다. 

이원준 부회장 역시 수시로 계열사를 찾아 다니며 임원간담회를 진행하고 지난 3월초부터는 대구, 부산을 시작으로 전국을 권역별로 순회하며 현장 직원들과 직접 소통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썸네일 이미지
이원준 롯데그룹 유통부문 부회장.<사진=롯데>

유통부문 계열사 대표들도 현장경영에 가속도를 올리고 있다.

강희태 롯데백화점 대표는 지난 2월 초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평창과 강릉에 운영중인 ‘올림픽 스토어’를 방문한데 이어, 설 연휴도 반납하고 다시 현장을 방문해 근무중인 직원들과 1박 2일 동안 소통의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강 대표는 현장근무자들에게 "일하는 태도에 있어서도 적극성이 필요하며 현장에서는 긴박하거나 즉시 시행할 필요가 있는 경우 최종 보고 전이라도 과감히 실행에 옮길 것"을 주문했다.

김종인 롯데마트 대표 또한 현장 경영에 답이 있다고 판단해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을 제외한 날을 현장 근무의 날로 정해 직원들이 현장에서 업무를 볼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MD(상품기획자)들도 주3일 이상 파트너사와의 직접 소통을 통해 신규 행사 유치 및 매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의 경우 매주 5~6곳 매장을 찾아 고객접점에 있는 직원들의 의견을 듣고 현장영업에 도움이 되는 시스템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바꿔가고 있다. 

신규 선임된 선우영 롭스 대표는 100호점 개점 앞두고 업계 현황파악하고 고객들 니즈를 반영하기 위해 수시로 매장직원들과 소통하고 있다.

[뉴스핌 Newspim] 박효주 기자 (hj0308@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