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증 하나로 200개 도서관을..서울시 '책이음' 운영관 확대

같은 회원증으로 여러 도서관 이용하는 '책이음 서비스' 인기
서울 200개 등 전국 1000개관 동참..15일간 최대 20권 대출

본문내용

[뉴스핌=김세혁 기자] 서울시는 회원증 하나로 여러 도서관을 이용하는 ‘책이음 서비스’ 운영관이 시내 200여개로 늘었다고 14일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책이음(구 통합도서서비스)은 같은 회원증으로 전국 도서관에서 책을 빌리는 서비스로 현재 전국 1000여개 도서관이 참여하고 있다. 회원은 이들 도서관의 책을 15일간 최대 20권 대출할 수 있다. 

서울시는 책이음 서비스 확산을 위해 2015~2017년 시내 14개 자치구 도서관에 시스템 구축을 위한 보조금을 지원했다. 시는 시민 호응이 이어짐에 따라 올해 교육청 소속 22개 도서관 및 5개 자치구(강남구, 구로구, 금천구, 양천구, 용산구) 106개관, 총 128개 도서관에 책이음서비스 시스템 구축을 추가로 지원한다.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신분증을 지참하고 책이음 서비스를 운영하는 도서관을 방문, 회원가입하면 된다. 도서관 홈페이지에서 미리 본인인증을 거쳐 회원가입한 뒤 방문하면 절차를 줄일 수 있다.

책이음 서비스에 참여하는 전국 도서관 현황과 자세한 이용방법은 책이음 서비스 홈페이지(book.n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정수 서울도서관장은 “책이음 서비스 확산으로 더 많은 시민이 생활반경에 따라 폭넓은 지식정보와 도서관서비스를 향유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김세혁 기자 (starzooboo@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