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경험한 국가보안법의 황당함, 유쾌하게 전한다…연극 '이웃사람들'(종합)

본문내용

썸네일 이미지

[뉴스핌=황수정 기자] 우리 주변에 간첩이 산다면, 어떤 반응을 보여야 할까?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 서완소극장에서 공연예술창작터 수다의 연극 'Re;웃사람들'(이하 '이웃사람들') 프레스콜이 진행됐다. 이날 프레스콜은 전막 시연과 함께 작·연출 김창배, 예술감독 이선우, 배우 전세훈, 김민준, 정혜주, 김서지, 이자민, 권혁일, 김린이 참석했다.

'이웃사람들'은 이웃 간의 정이 오가는 어느 마을에 이상한 소문이 돌기 시작하면서 이웃사람들 사이에 생겨난 의심들이 결국에는 검열단계까지 이르게 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창배 연출은 작품을 쓰게 된 계기에 대해 "10년 전에 비슷한 사건을 겪었다. 실제로 극단이 간첩으로 몰린 적 있어서 새벽에 압수수색을 당한 적이 있다"며 "알고보니 광우병 촛불집회 때 길거리에서 10회 정도 공연을 했는데, 도로교통법 위반이 아니라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간첩으로 의심받는 '공작원' 역에 권혁일, 그를 짝사랑하는 '왕년애' 역에 김서지, 식당 주인 '복부인' 역에 이자민, 에어로빅 원장 '육덕진' 역에 정세훈, 멀티 역에 김민준, 김린, 정혜주가 호흡을 맞춘다. 공작원의 주변 사람들은 그와 연관 없음을 증명하기 위해 다소 황당한 행동을 한다. 이는 '국가보안법'이라는 무거운 소재를 유쾌하게 즐기게 만드는 한면, 우스꽝스러울 정도로 경쟁하는 모습을 통해 우리를 돌아보게 한다.

김민준은 "작품에 숨어있는 메시지들이 풀어내면 어려운데, 어떻게 하면 더 쉽게 전달될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다. 재밌는 요소들을 통해 어려운 내용을 쉽게 접할 수 있길 바랐다"고 말했다. 전세훈은 "대학생 때 학생운동을 한 적이 있어서 실제로 겪어보기도 했다. 그래서 작품에 애정이 많다. 이 작품을 통해 사람들이 국가보안법이 얼마나 황당하고 어이가 없는지 인식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자민은 "국가보안법이 폐지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무거울 수 있는 '간첩'이라는 주제를 얘기했는데, 가볍게 전달하고 있는만큼 사람들이 잘 받아들여서 돌아보고 생각해봤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김린 또한 "국가보안법에 대해 잘 몰랐는데 공연을 하면서 알게 됐다. 귀에 걸면 귀걸이 코에 걸면 코걸이더라. 황당한 그 기분만큼이나 얼마나 황당한 부분이 많은지 잘 전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정혜주는 "국가보안법 때문에 어이없이 피해보는 분들이 없었으면 좋겠다. 공연이 어렵지 않으니 더 많은 사람들에게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서지는 "쉼없이 달리는 극이라서 관객들이 힘들어할 수도 있다. 하지만 같이 집중하며 달려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권혁일 역시 "저희가 땀도 많이 나고 힘들긴 하지만 관객분들이 재밌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공연예술창작터 수다는 지역커뮤니티 극장을 기반으로 성장, 공연예술의 지역 정착화에 앞장서고 있다. 매년 5월 민주항쟁과 관련해 대학생을 모집해 체험하고 공연도 올리는 프로젝트도 진행 중이다.

예술감독 이선우는 "수다 팀과 인연을 맺은 지 3년 정도 됐다. 극단이 색깔을 찾아가는게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 이 팀은 재미를 추구하기보다 어떤 의미로, 무엇을 전달하는가에 더 집중하는 느낌을 받았다"며 "일반 대학생을 모집해 같이 의미를 나누는 시간을 가지기도 한다. 극단이 전달하는 메시지에 관심을 많이 가져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연극 '이웃사람들'은 2015년 제2회 인권연극제 공식참가작으로 초연된 후 성미산마을극장에서 두 차례 공연됐다. 이후 관객들의 평가를 토대로 수정 보완됐다. 오는 18일까지 대학로 서완소극장 공연에 이어 22일부터 25일까지 구로 꿈나무 극장에서도 공연을 이어간다. 

 

[뉴스핌 Newspim] 황수정 기자(hsj1211@newspim.com)·사진 티위스컴퍼니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