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거래소 '덱스코(DEXKO)' 신규 오픈

비트코인, 이더리움, 라이트코인, 리플 등 10종 상장

본문내용

[뉴스핌=김지완 기자] 한국디지털거래소가 선보이는 암호화폐 거래소 '덱스코 (DEXKO)가 15일 정식 오픈한다. 

덱스코는 블록체인 전문기업인 더블체인과 IoT 기술기업 현대 BS&C가 기술제휴한 암호화폐 거래소이며, 이번 3월 서비스 오픈을 시작으로 모바일 웹·앱 구축, 해외거래소 제휴 등 사업 로드맵에 따라 운영될 예정이다.

기존 암호화폐 거래소들의 문제점으로 지적된 부분을 개선해, 회원가입과 동시에 암호화폐 입·출금 고객 지갑을 개설해 준다. 또 대량의 트래픽에도 거래서비스 중 끊김이나 서버 다운 현상이 발생하지 않도록 업계 최초로 제 1금융권이 사용 중인 오라클 언리미티드 서버를 탑재해 한층 업그레이드 된 암호화폐거래소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덱스코에 상장되는 코인은 비트코인을 비롯해 비트코인캐시, 비트코인골드, 이더리움, 이더리움클래식, 라이트코인, 리플, 모네로, 대시, 퀀텀 등 모두 10종으로 추후 내부 기술검증과정을 거쳐 순차적으로 추가 암호화폐들을 상장할 예정이다.

BTC 마켓, ETH 마켓을 우선 오픈한 후 은행권의 실명확인계좌 발급 시점에 맞춰 원화 마켓을 오픈할 계획이다.

덱스코 측은 ISMS(정보보호관리체계) 인증절차를 밟고 있어 제도적 준비를 마쳤으며 원화마켓 도입을 위한 준비도 이미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김용호 한국디지털거래소 대표는 "4차산업혁명의 핵심인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디지털 자산 컨설팅에서 페이먼트 비즈니스까지 보다 특화된 거래 플랫폼을 제공하고,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고객과 함께 미래 지향적 서비스로 거듭날 것"이라며 "기존의 타 거래소 플랫폼을 심층 분석해 거래 시 단점을 개선하고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후발주자지만 그만큼 내실 있는 준비로 역량 높은 거래소 플랫폼으로 거듭나 명실상부한 최고의 거래소 플랫폼이 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썸네일 이미지
덱스코 서비스 화면<사진=덱스코>

[뉴스핌 Newspim] 김지완 기자 (swiss2pac@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