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열기' 편승하는 일본 기업, 정관변경 줄이어

암호화폐 사업 진출 목적으로 정관 변경하는 일본 기업들
6월 민박법 시행에 '민박업' 정관 추가하는 기업도

본문내용

[뉴스핌=김은빈 기자] 암호화폐 관련 사업에 참여하려는 일본 기업들이 정관 변경에 나서고 있다. 

29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올해 1~3월 중 정관을 변경한 상장 기업은 200곳이 넘는다. 상당수는 암호화폐 등 신사업 진출을 위해 '사업활동 목적'을 정관에 추가하는 기업이었다. 

신문은 "비교적 최근에 상장한 기업이나 중견기업에서 정관 변경이 눈에 띄었다"며 "사업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가상화폐 이미지<이미지=블룸버그>

금융정보 서비스 회사인 '피스코', 콘텐츠 비지니스 회사인 '포사이드'는 최근 정관 내 사업목적 항목에 '암호화폐 투자·융자 운용'을 더했다. 'GMO 인터넷'은 '암호화폐 외 전자적 가치정보에 관한 사무'를 추가했다. 

지난 1월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체크에서 거액의 암호화폐 NEM(New Economy Movement·넴)이 유출된 사건을 계기로 일본 금융청은 암호화폐 사업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 

하지만 신문은 "암호화폐 사업이 성장성이 있다는 견해도 강해 진출을 고려하는 기업들이 많다"며 "그 외에도 블록체인 기술 연구, 클라우드 펀딩 사업을 정관에 추가하는 기업도 있다"고 전했다. 

한편 오는 6월 ‘주택숙박사업법(민박법)’이 시행되는 데 따라, 정관에 민박 관련 사업을 추가하는 기업도 두드러졌다.

주차장 위의 공간을 활용하는 공중 점포 '필 파크'를 운영하는 '필 컴퍼니'는 최근 정관에 '국가전략특별구역 외국인 체재시설 경영사업'과 '주택숙박 사업법에 근거한 주택숙박사업, 수택숙박관리업 등 주택숙박중개업'을 추가했다.

 

[뉴스핌Newspim] 김은빈 기자 (kebj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