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일본, 암호화폐 단속 강화...이번엔 등록업자 전체 현장검사

본문내용

[뉴스핌=오영상 전문기자] 일본이 암호화폐 단속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일본 금융청은 이번 주 암호화폐 거래소 등록 사업자를 대상으로 대대적인 현장 검사를 벌인다.

9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금융청은 16개 등록 거래소를 대상으로 자산의 분별 관리나 기업통치 상황 등을 검사한다. 검사를 통해 관리가 미비하거나 부실한 업체가 발견되면 업무개선 명령 등의 행정 처분을 내릴 방침이다.

일본 금융청은 지난 3월 말까지 개정자금결제법에 근거해 암호화폐 거래 사업자로 등록 신청 중에 있는 유사 사업자 전체 16개사에 대한 검사를 마쳤다. 이번에는 등록 거래소를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해 본격적으로 감시망을 확대할 계획이다.

전체 16개사인 등록 거래소에 대한 현장 검사는 지난 2월 실시했던 테크뷰로와 GMO코인 2개사 이래 처음이다.

코인체크의 ‘넴’ 유출 사건을 계기로 일본 금융청은 각 암호화폐 거래소에 보안 대책 등에 대한 보고를 요구했지만 테크뷰로와 GMO코인은 보고 내용이 부실해 우선적으로 검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양사는 지난 3월 업무개선 명령을 받았다.

이번 현장 검사에 들어가는 등록 거래소들은 보고 내용이 부실하진 않았지만, 보고 내용만으로는 파악할 수 없는 이용자 보호 시스템이나 감사 기능, 경영과 집행을 확실히 분리해 경영통치를 하고 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검사할 방침이다.

금융청은 기존 사업자들에 대한 대응을 우선한다는 방침 하에, 현재 100개사 이상이 참여 의사를 나타낸 암호화폐 거래소 신규 등록 신청 심사는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썸네일 이미지
일본 금융청이 위치한 도쿄(東京) 가스미가세키(霞が関)의 중앙 합동 청사 제 7호관 <사진=지지통신>

 

[뉴스핌Newspim] 오영상 전문기자 (goldendo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