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공제회, 펀드 운용사 6곳 선정해 1150억원 출자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현역 직업군인들의 공제조직인 군인공제회가 투자 안정성·수익성을 높이기 위해 투자펀드 운용사에 출자한다.

썸네일 이미지

군인공제회는 국내 사모펀드(PEF) 및 벤처캐피털(VC) 분야 블라인드 펀드 운용사 6곳을 선정해 총 1150억원 규모의 출자를 확약했다고 17일 밝혔다.

  • 블라인드펀드란 투자 대상을 정하지 않은 상태에서 일단 투자펀드를 조성한 이후 투자 대상을 모색, 투자하는 방식의 펀드를 말한다.

올해 군인공제회가 최종 선정한 블라인드 펀드 운용사 여섯 곳은 사모펀드 분야 네 곳, 벤처캐피털 분야 두 곳이다. 사모펀드 분야에서는 ▲스틱인베스트먼트 ▲네오플럭스 ▲IMM인베스트먼트 ▲BNW/IBK은행이 선정됐다. 벤처캐피털 분야에서는 ▲한국투자파트너스 ▲아주IB투자가 선정됐다.

이번 출자를 위해 군인공제회는 지난 3월 초 블라인드 펀드 운용사를 대상으로 제안서를 접수받았다. 이어 3월 말까지 프리젠테이션을 비롯한 내부평가와 운용사 실사를 거쳐 최종 운용사 6곳을 선정했다. 군인공제회는 각 운용사와 펀드 형태별로 최소 100억원에서 최대 300억원 규모로 차등 출자했다.

김진우 대체투자본부장은 "공정성과 펀드결성 가능성, 운용능력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선정했다"며 "국민연금과 한국산업은행을 비롯한 출자기관들이 출자를 확정해 운용능력이 검증된 운용사를 선정하고 그중에서도 펀드규모와 출자확약이 일정금액 이상인 곳을 선정했다"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