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CU, 이란 이어 몽골 시장에 진출

BGF리테일, 몽골 '센트럴익스프레스'와 마스터프랜차이즈 계약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편의점 CU가 이란에 이어 몽골 시장에 진출한다.

BGF리테일은 17일 오후 서울 삼성동 BGF 본사에서 몽골의 ‘센트럴 익스프레스(Central Express)’와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하고 몽골 시장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BGF리테일은 현지 리스크 및 투자비 부담 등은 최소화하면서 지속적인 로열티 수입을 기대할 수 있는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선택했다.

마스터 프랜차이즈(Master Franchise) 계약은 프랜차이저가 브랜드, 시스템, 노하우를 제공하고 현지 운영사인 프랜차이지는 투자와 운영을 담당해 프랜차이저의 시스템을 독점적으로 사용할 권리를 갖는 방식이다.

현지 파트너사로 선정된 ‘센트럴 익스프레스’는 몽골 최대 규모의 광산 및 풍력발전 프로젝트 독점 공급 업체인 프리미엄 그룹의 유통 전문 회사이다.

센트럴 익스프레스는 지난 2015년에 몽골 최초의 편의점을 선보이며 유통업에 진출했으며, 몽골 편의점 시장에서 독보적인 지위를 확보하기 위해 체계화된 시스템과 30년 편의점 운영 노하우를 갖춘 BGF리테일 측과 이번 계약을 체결했다.

몽골은 한국 가요와 드라마 등이 큰 인기를 끌 정도로 한국 문화에 익숙하고 한국 브랜드에 대한 호감도가 매우 높다. 또한, 전체 인구 중 35세 미만의 청년층이 약 65%를 차지하는 등 편의점 사업의 높은 성장성이 기대되는 신흥 시장이다.

간볼드 친저릭(GANBOLD CHINZORIG) 센트럴 익스프레스 사장은 “몽골은 아직 편의점 시장이 초기 단계에 불과하다”며 CU의 전문적인 시스템과 노하우를 활용해 수년 내에 몽골 편의점 시장을 석권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구 BGF리테일 사장도 “몽골은 한류의 영향으로 한국에 대한 선호도가 높고, 외모만큼이나 비슷한 문화를 갖고 있다”며 “성장 잠재력이 높은 신흥시장 진출을 본격화 하여 성공적인 해외 운영 노하우를 갖춘 글로벌 편의점 기업으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BGF리테일은 지난해 이란의 ‘엔텍합 투자그룹’과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하고 업계 최초로 글로벌 시장에 진출했다.

썸네일 이미지
박재구 BGF리테일 사장(왼쪽에서 다섯번째), 홍정국 부사장(왼쪽에서 여섯번째), 프리미엄그룹 아딜비시 간호약 회장(왼쪽에서 네번째), 프리미엄그룹 아딜비시 간벌드 사장(왼쪽에서 세번째) 및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BGF리테일>

 

j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