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통계국 “미국과 무역갈등, 중국 안정적 성장에 영향 없어”

본문내용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중국 국가통계국이 미국과의 무역 갈등에도 중국의 안정적 경제 성장에는 변함이 없음을 밝혔다고 17일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썸네일 이미지
중국 국기 [사진=로이터 뉴스핌]

싱즈훙 국가통계국 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중국 경제는 계속해서 안정적이고 완만한 수준의 발전 추세를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국가통계국은 미국과의 무역 마찰로 수출 전망에 먹구름이 드리우긴 했지만, 올 1분기 중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전년 대비 6.8%로 정부 목표치 6.5%와 전문가 예상치 6.7%를 모두 웃돌았다고 밝혔다.

 

kwonji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