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주식 런던서 매매, 수면위로 나온 상하이 런던 교차거래 후룬퉁

중국인은 상하이 증시서 영국주식 매매
교차거래 연내 개통 예정, 시스템 작업 중
위안화 국제화, A주 증시 활성화 기대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중국의 자본시장 개방이 갈수록 속도를 더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금융개방 확대 방침을 밝힌데 이어 이강(易綱) 인민은행장이 연내 후룬퉁(滬倫通, 상하이-런던 증시 교차거래) 개통을 시사하면서 중국 금융시장 개방 및 투자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후룬퉁 개통은 사실상 중국과 해외 증권거래소와의 첫 교차거래로, 향후 중국-대만 및 한국-중국 등 교차거래 개통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썸네일 이미지
후룬퉁 이미지 <사진=바이두>

**후룬퉁이란?

상하이 거래소와 런던 거래소의 주식 교차거래 제도. 중국 투자자들은 상하이거래소를 거쳐 런던거래소 상장 주식을 거래하고, 영국 투자자들도 마찬가지로 교차거래를 할 수 있다. 상하이의 ‘후(滬)’, 런던의 ‘룬(倫)’ 통한다의 ‘퉁(通)’을 합친 단어다. 2015년 처음 논의됐고, 올해 개통될 예정이다.

◆ 후룬퉁 연내 개통 확실시, A주 증시 기대감 쑥

지난 11일 보아오포럼에서 이강 인민은행장은 “올해 안에 후룬퉁을 개통하겠다”고 밝혔다. 2년 넘게 논의돼 온 후룬퉁 개통을 계획을 구체화해 발표한 것이다.

이강 행장은 이날 후룬퉁 연내 개통과 함께 후강퉁(滬港通, 상하이-홍콩 증시 교차거래) 및 선강퉁(深港通, 선전-홍콩 증시 교차거래)의 일일 거래한도 4배 확대, 외자은행 및 보험사 규제 완화 등 11개 항목의 금융개방을 언급했다. 전일(10일) 시진핑 주석이 금융시장 개방 확대를 선언한 직후 구체적인 로드맵을 제시한 것이다.

썸네일 이미지
[하이난 신화사=뉴스핌] 백진규 기자= 이강(易綱) 중국 인민은행 총재가 9일 보아오포럼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금융개혁과 발전'을 주제로 발언하고 있다.

앞서 1월 런던증권거래소 관계자는 중국 매체 디이차이징(第一財經)과의 인터뷰에서 “양국은 모두 후룬통 개통에 큰 관심을 갖고 준비하고 있다”고 밝혀 양국 금융투자업계의 관심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기존 후강퉁 선강퉁과 달리 후룬퉁이 위안화 국제화 및 금융시장 개방 측면에서 더욱 큰 의의를 가진다고 입을 모았다. 세계 3대 증권거래소로 꼽히는 런던거래소는 상장사 3000개에 시가총액만 6조달러에 달하는 만큼 중국 증시 유동성이 확대되고 위안화 국제화도 빨라질 것이란 전망이다.

상하이거래소는 후룬퉁이 위안화 자산의 거래 비용을 낮추면서 A주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상하이거래소 관계자는 “후룬퉁은 역외 위안화 시장을 거치지 않고 위안화 자산이 해외 시장에서 직접 거래된다는 점에서 후강퉁과 차별화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과 영국 자산간의 새로운 거래 가격이 형성되면서 상하이증시의 우량자산 거래가 더욱 활성화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선완훙위안(申萬宏源)증권은 “오는 5월 MSCI 신흥지수 편입에 이어 연내 후룬퉁이 개통되면 중국 A주 증시는 유동성 확대와 투자 활성화의 두마리 토끼를 잡게 된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마찬가지로 중국인 투자자 입장에서 후룬퉁은 글로벌 포트폴리오를 다양화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현재 중국 투자자들이 런던거래소 주식을 매입하기 위해서는 외국에 직접 계좌를 개설하거나 적격국내기관투자자(QDII)를 통해 투자해야 하고, 절차의 복잡성과 함께 거래 비용도 더 많이 발생하는 구조다.

위안화와 파운드화 사이의 환전도 간편하게 처리된다. 후룬퉁은 상하이, 런던 현지에서 각각 외화를 청산하는 방식을 이용해 투자자들의 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다.

다만 물리적인 거리와 시간의 차이로 인한 특수성은 앞으로도 해결 과제로 남아 있다. 중국과 영국 증시에는 8시간의 시차가 존재한다. 또한 중국은 주식 거래 후 1영업일(T+1)이 지나야 대금이 들어오는 반면 영국은 당일 결제 시스템(T+0)을 사용하고 있다.

이에 런던거래소 관계자는 “거래의 제약이 존재하는 것은 사실이나 후룬퉁을 위한 특별 시스템을 마련하고 있어 큰 문제가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 위안화 국제화 및 금융시장 개방 가속화 기대

후룬퉁 개통은 중국이 지속적으로 추진해 온 위안화 국제화와도 맞닿아 있다. 저우샤오촨 전임 인민은행장의 바톤을 이어받은 이강 현 인민은행장 역시 친시장주의적 관료로, 온건적 금융개방을 지속하면서 후룬퉁 개통을 지원할 것으로 관측된다.

광파증권(廣發證券)은 “후룬퉁이 개통되면 유럽의 은행 보험사 등 대형 기관을 중심으로 A주 투자가 빠르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며 “해외 시장에서 위안화 수요가 확대되면서 위안화 국제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광파증권은 후룬퉁 개통이 향후 중국-대만 및 한국-중국 등 교차거래 개통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사실상 첫 해외 증권 교차거래가 안정화되면 기존 언급된 대만 한국 등 국가와의 교차거래도 심도있게 논의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류스위(劉士余) 전 증감회 주석은 지난해 후룬퉁 추진을 언급하면서 “증권투자계정에서 위안화가 해외로 유입 유출 되면서 런던의 역외 위안화 시장이 빠르게 성장할 것”이라며 “기존 후강퉁 선강퉁과 비슷하면서도 차별화된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필립 해먼드(Philip Hammond) 영국 재무장관 역시 지난해 “후룬퉁은 영-중 양국간의 금융서비스 교류의 획기적인 도약”이라며 “영국은 지난 2012년 런던에 역외 위안화 시장을 개장하면서 중국과 상생발전을 가속해 왔고 앞으로도 발전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2016년 양국이 공동 발표한 ‘중영 금융서비스 전략 규획’은 중국과 영국이 향후 수년간 협력을 강화하고 시장 교류를 늘린다고 합의했다. 주요 계획으로는 ▲자본시장 ▲자산관리 ▲보험업 ▲은행업 ▲녹색금융 ▲일대일로(一帶一路 육∙해상 실크로드) 등과 함께 후룬퉁을 언급해 기대감을 높였다.

중국은 2002년 QFII(적격외국인기관투자자), 2011년 RQFII(위안화 적격외국인기관투자자)을 통해 본격적으로 금융시장을 개방하기 시작했다. 이어 2014년에는 후강퉁(滬港通, 상하이-홍콩 증시 교차거래) 2016년에는 선강퉁(深港通, 선전-홍콩 증시 교차거래)를 개통했고 2017년에는 본토와 홍콩 채권 시장을 연결하는 채권퉁(債券通)을 시행하며 자본시장 개방에 속도를 높여왔다.

 

bjgchina@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