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큰노미가 세상을 지배할 것이다"

가상화폐 거래소 한빗코 김지한 대표
"이용자에게 수익 분산되는 블록체인 시대 곧 열릴 것"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토큰노미(Tokenomy)가 세상을 지배할 것입니다."

토큰노미란 가상화폐를 의미하는 토큰(Token)과 경제를 뜻하는 이코노미(Economy)를 합쳐놓은 말이다. 가상화폐가 활성화된 경제라고 풀이할 수 있다. 

가상화폐 거래소 '한빗코'의 전문경영인(CEO) 김지한 대표는 비즈니스 수익이 이용자에게 분배되는 블록체인이 새로운 세상의 패러다임이 될 것으로 확신했다. 이 과정에서 블록체인 기술과 가상화폐가 분리될 수 없다는 입장도 분명히 했다.

썸네일 이미지
김지한 한빗코 가상화폐 거래소 대표 /이형석 기자 leehs@

인터넷 시대에 구글·페이스북·우버·넷플릭스·네이버 등이 강자가 됐고, 기존 오프라인 사업자는 도태됐다. 수많은 인터넷 이용자들이 강자를 만들어줬지만 정작 돈을 번 건 사업자뿐이었다. 이는 오프라인 시대와 똑같았다. 블록체인 시대는 사용자가 이익을 공유한다는 게 큰 차이다. 

김 대표는 "전세계 글로벌 젊은이들이 블록체인에 열광하는 이유는 중앙이 수익을 독점하는 것이 아니라 토큰을 통해 수익을 나눠주겠다는 컨셉 때문"이라며 "금수저·흙수저로 양분된 시대에 젊은 사람들이 가장 좋아할 만한 반재벌적·친좌파적인 성격을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블록체인 기술과 가상화폐의 투기성을 분리해야한다는 의견에 그는 목소리를 높였다. 김 대표는 "사람 몸에 비유하면 블록체인은 몸뚱이, 가상화폐는 피, 거래소는 피를 돌게하는 심장"이라면서 "또 블록체인을 자본시장에 비유하면 발행시장은 ICO(가상화폐공개, Initial Coin Offering), 유통시장은 거래소가 된다. 그럼에도 '블록체인은 되고 가상화폐는 안된다'고 말하는 건 블록체인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 기존 거래소에서 볼 수 없던 클라우드 서버, LP...증권형 토큰 ICO 계획도  

김 대표는 증권맨 출신이다. 한빗코에 증권 DNA를 그대로 이식했다. 한빗코는 지난달 12일 정식 서비스를 오픈했다. 

그 첫 단계로 국내에서 보기 힘들었던 다수의 증권형 토큰을 가상화폐 거래소 상장하려한다. 

김 대표는 "올해초 싱가폴에서 ICO가 된 다이아몬드 토큰은 다이아몬드를 안전한 장소에 보관해놓은 상태에서 토큰 하나당 0.001 캐럿씩 나눠가지는 방식"이라면서 "다이아몬드는 커팅 방식에 따라 가치가 달라지는데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커팅기록·보관기록·소유자변경 이력 등을 보관해 가치를 유지시킨다는 장점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한빗코는 증권형 코인의 투자기회를 마련해 전통적인 금융시장에서 활동하는 고액자산가를 끌어들이겠다"고 덧붙였다.

가상화폐는 이더리움·에이다와 같이 생태계가 구축된 곳에서 사용되는 유틸리티형, 비트코인·리플처럼 지불수단 성격을 가진 화폐형, 그림·다이아몬드·부동산 등의 자산가치나 사용권리 등을 분산해놓은 증권형 등으로 나뉜다.

한빛코의 운영시스템도 기존 거래소와 다르다. 한빗코는 아마존 클라우드 서버를 이용해 서버다운 등의 문제를 최소화했다. 아마존 클라우드 서버는 기존 이용 서버의 용량의 70%에 도달하면 추가로 서버가 확장된다. 다시 말해 주문이 폭주하는 동안 서버가 무제한 늘어난다는 것.

김 대표는 "일부 가상화폐 거래소가 여러차례 업그레이드를 거쳤음에도 주문폭주에 따른 서버다운 문제가 발생하는 이유는 피지컬(물리적) 서버를 보유중이기 때문"이라면서 "서버 용량을 늘리거나, 병렬로 이어 붙이는 물리적 방식에는 한계가 뚜렸하기 때문에 클라우드를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클라우드 서버를 이용하면 업그레이드 상황에서도 시스템을 중단할 필요가 없다. 이에 24시간 거래되는 가상화폐 거래소에 최적화됐다는 것도 장점으로 꼽았다. 

한국거래소가 호가공백을 메울 목적으로 활용하는 유동성 공급자(LP)를 한빗코에서도 볼 수 있다. 한빗코는 LP 계약을 통해 국내 거래소 가운데 가장 촘촘한 호가를 제공하고 있다. 또 VIP 전담 매니저 등을 통해 매매상담 등의 은행 PB 서비스를 접할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 

한편 김 대표는 연세대학교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1989년 럭키증권에 입사했다. 이후 LG증권·우리투자증권·NH투자증권 등으로 회사 간판이 바뀌는 동안 선물옵션 영업팀장, 해외영업팀장, 프라임브로커리지 본부장, 기관영업사업부대표 거쳤다. 또 한국거래소 파생시장·유가시장 발전위원회 위원, 금융위 자문위원 등을 역임했다.

썸네일 이미지
김지한 한빗코 대표 /이형석 기자 leehs@

swiss2pac@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