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부총리 "가상화폐 정부대책, 6월말 윤곽 나와"

아시아개발은행(ADB) 총회 앞두고 기자간담회

본문내용

[마닐라=뉴스핌] 김지완 기자 = 가상화폐에 대한 정부 대응이 다음달 구체화될 예정이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필리핀 마닐라 아시아개발은행(ADB) 본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G20 중심으로 가상화폐 연구가 6월말 정도면 윤곽이 나오고 7월 열리는 G20 회의에서 본격적인 윤곽이 나올 것"이라면서 "국제적인 논의에 동참하면서 우리 스스로 연구하면서 보다 세심한(인뎁스한 스탠딩) 정부 방침이 마련될 것"이라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제51차 아시아개발은행(ADB) 연차총회 참석차 필리핀 마닐라를 방문 중인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오후 ADB 본부 회의실에서 열린 수행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기획재정부 제공>

김 부총리는 "오는 6월 세계최초로 가상화폐 국제 컨퍼런스를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컨퍼런스는 6월 G20 국제금융체제 2차 실무회의를 연계될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총리는 지난 3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처음 가상화폐에 대해 프리젠테이션을 하면서 컨퍼런스 개최에 대한 필요성을 느꼈다고 말했다.

지난 3월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서 '가상화폐'가 주요 의제로 설정됐으나 구체적인 결론을 내지 못했다. 

다만 ICO 관련 정부입장 변화를 묻는 질문에 김 부총리는 "원론적인 얘기 외 다른 얘기는 하기 어렵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회피했다.

한편 김동연 부총리는 오는 4~5일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3(한중일)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와 아시아개발은행(ADB) 연차총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swiss2pac@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