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아오른 분양대전..대형 건설사, 수도권 각축

대우건설·GS건설·포스코건설 등 수도권 분양사업 속도
올해 주요 단지의 경쟁률 평균 10대 1 넘어..순항 기대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최근 수도권 분양시장이 여전히 뜨거운 열기를 내뿜자 대형 건설사의 분양 예정 단지가 주목받고 있다.

16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대우건설과 GS건설, 포스코건설을 비롯한 대형 건설사가 수도권 주요지역에서 아파트 신규 분양에 나선다.

작년까지 7년 연속 주택공급 1위를 차지한 대우건설은 이달 경기도 수원시 대유평지구 2-2블록에 짓는 주거상업복합 대단지 ‘화서역 파크 푸르지오’를 선보인다. 최고 46층, 14개동, 총 2355가구다. 전용면적 84㎡ 이하 중소형이 전체 가구수의 89%를 차지한다.

지하철 1호선 화서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KTX와 분당선을 이용할 수 있는 수원역과 서수원시외버스터미널이 주변에 있다. 영동고속도로와 과천-봉담간 도시고속화도로 가깝다.

교육환경이 좋다. 단지 앞에 송림초, 명인중, 장안고가 있다. 수원 대표 명문학군인 정자동 학원가도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3.3㎡당 평균 분양가는 1400만원대 후반. 2021년 8월 입주 예정이다.

또한 이달 충북 청주 ‘힐즈파크 푸르지오(777가구)’와 부산 북구 재개발 단지인 ‘화명 센트럴 푸르지오(886가구)’도 분양한다.

썸네일 이미지

GS건설은 서울 강동구 상일동 고덕주공6단지를 재건축한 ‘고덕자이’를 선보인다. 총 1824가구로 이 중 864가구가 일반 분양이다. 서울지하철 5호선 상일동역과 가깝고 주변에 고일초, 상일초, 강명초·중, 상일여자고가 있다. 강동그린웨이, 명일근린공원와 같은 녹지공간도 풍부하다.

고덕자이뿐 아니라 영등포구 신길동 신길뉴타운8구역 ‘신길파크자이’와 경기도 안양시 만인구 안양6동의 소곡지구 재개발사업인 ‘안양씨엘포레자이’의 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경기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215번지에 ‘분당 더샵파크리버’를 선보인다. 최고 34층, 7개동, 전용 59~84㎡, 총 506가구 규모이다. 오피스텔 165실도 들어선다. 정자공원과 탄천이 바로 앞에 있어 주거 쾌적성이 좋다. 분당선과 신분당선 미금역을 이용할 수 있고 경부고속도로 접근이 쉽다.

삼성물산은 서울 서초구 서초동 1336번지에 서초우성1차를 재건축한 ‘서초우성1래미안(가칭)’과 양천구 신정동 1175-28번지 신정2-1구역을 재개발한 ‘래미안목동아델리체’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들 단지는 청약 성적이 양호할 것이란 관측이 많다. 올해 들어 수도권 주요 단지는 평균 두 자릿수가 넘는 평균 경쟁률을 보였다. 초기 계약도 대부분 ‘완판’ 행진이다. 서울 영등포구 ‘e편한세상 문래’는 전 주택형이 1순위 청약에서 마감했고 평균 경쟁률은 31.6대 1을 나타냈다. 경기도 하남 감일지구 '하남 포웰시티'도 1순위 평균 경쟁률이 26.2대 1을 기록했다.

일반 주택시장은 거래가 가라앉았지만 신규 분양시장의 열기는 여전히 높다. 새 아파트라는 장정뿐 아니라 분양가상한제 적용으로 분양가가 일반적으로 주변 집값보다 저렴하다. 공사 기간 분양대금을 나눠 낼 수 있는 것도 장점으로 꼽힌다.

대우건설 분양 관계자는 “최근 수도권 주요 단지의 청약 경쟁률이 꾸준히 두 자릿수 이상 나오고 있어 대기 중인 신규 사업도 순항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주택경기가 주춤해 지역별 양극화는 불가피하지만 수도권 브랜드 아파트의 인기는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leedh@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