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케미칼, 울산공장 가스 누출 10여명 피해…"조속 수습"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유수진 기자 = 한화케미칼 울산 2공장에서 염소가스가 누출돼 인근 공장 근로자 13명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전해졌다. 

썸네일 이미지

17일 한화케미칼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10분 울산 남구 여천동 한화케미칼 2공장 CPVC 생산라인에서 염소가스 누출사고가 발생했다. 염소가스를 탱크로리에서 보관탱크로 이송하던 중 배관에서 누출이 발생한 것이다.

이에 한화케미칼 측은 사고 발생 후 즉시 현장 직원들을 대피시켰다. 다만 염소가스가 강한 바람을 타고 인근공장으로 퍼져 근로자 13명이 어지러움과 메스꺼움 증세를 호소, 인근 울산대병원 등으로 이송됐다.

울산소방당국은 "사고 발생지 근처에서 작업을 하던 근로자·공장 근처 고물상 등 현재까지 13명이 피해를 입었다”며 “사고 발생지 주변에 공장이 밀집해있어 피해자가 더 늘어날 수도 있다"고 전했다.

한화케미칼측은 "사고 원인 파악과 조속한 수습, 재발 방지를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ussu@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