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 "中, 대북 원유공급 하루 4800톤으로 늘려"...대북제재 위반 논란

北, 휘발유·경유 가격 한달 전보다 35% 떨어져
RFA "中, 대북 원유공급 남몰래 늘려..결의안 위반“
단둥 소식통"김정은 방중 이후 유조차 왕래 늘었다"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장동진 기자 = 최근 중국과 북한이 '밀착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중국의 대북 원유공급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16일(현지시각)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이 김정은 위원장의 1차 방중 이후 대북 원유공급을 크게 늘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은 "요즘 중국이 북한에 보내는 원유는 하루 평균 80빵통(열차 차량)에 달한다는 얘기를 저유소 관계자에게서 들었다"며 "유조차 한 량의 용량은 60t으로 80빵통이면 4800t이라는 계산이 나온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만약 이 정도의 기름을 중국이 북한에 꾸준히 공급한다면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안 2397호에 명시한 연간 대북 원유 공급량 상한선인 400만 배럴(약 64만톤)을 크게 넘어서기 때문에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 위반으로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썸네일 이미지
<사진=뉴스핌 DB>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은 북한에 연간 175만톤의 원유를 공급하고 있다는 산술적 계산이 나온다. 이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 결의안 2397호에 대한 위반 가능성이 제기될 수 있다. 결의안 2397호에 따르면 연간 대북 원유 공급량을 400만 배럴(약 64만톤)로 제한하고 있다. 또 회원국별 대북 원유 공급량을 제재위에 보고하도록 의무화돼있다. 

중국 단둥의 한 소식통 역시 "단둥의 빠산(八三) 저유소 부근에 볼 일이 있어 자주 다니는데, 저유소에 기름을 싣고 들어오는 열차가 하루 2~3대로 증가했다"며 "하루에 한 번꼴로 다니던 유조 열차가 열배 이상 늘어난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빠산 저유소는 북한에 기름을 보내는 중간기지로 이곳에 기름을 싣고 오는 열차가 늘었다는 것은 그만큼 북한에 기름을 많이 보내고 있다는 증거"라며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한 이후인 4월 초순부터 유조차가 늘어났다"고 말했다.

RFA에 따르면 빠산 저유소는 중국 단둥에서 약 30km 북쪽에 있는 유류저장소다. 북한은 지난 1974년부터 이곳에서 평안북도에 있는 백마 화학공장까지 송유관을 설치해 원유를 공급받고 있다.

이와 관련, 일본의 북한 전문매체 '아시아프레스'의 이시마루 지로 대표는 "4월 중순부터 북한의 휘발유 값이 조금씩 내려가더니 5월부터는 휘발유와 디젤유의 값이 한달 전보다 35%나 떨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북한의 기름값이 크게 하락한 이유는 중국의 북한에 대한 원유공급 증가와 관계가 있다"고 주장했다. 

jangd89@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