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빗코, 이오스 BP 후보에 출마..."블록체인 생태계 육성"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암호화폐 거래소 한빗코가 3세대 암호화폐 플랫폼이자 블록체인 운영체제 생태계를 만들어가는 이오스(EOS)의 블록 프로듀서(BP) 후보로 출마한다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김지한 한빗코 가상화폐 거래소 대표 /이형석 기자 leehs@

이오스는 오는 6월 1일 메인넷과 함께 21개의 이오스 BP를 선출하는데, BP 당선자는 이오스 생태계의 주요 의사결정을 통해 성장 방향을 만들며 생태계를 이끌어가는 핵심 역할을 하게 된다. 역할에 대한 보상으로 BP는 이오스 코인의 약 1% 정도를 보상받게 된다.

현재 전 세계 27개국 총 100개 이상의 후보사가 공식 출마 선언을 진행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이오시스(EOSYS), 이오스서울(EOSeoul), 노드원(EOS NodeOne), 이오스페이(EOSPAY), 아크로이오스(AcroEOS) 등의 후보사가 출마를 선언했다. 한빗코는 이오세이(Eossey)라는 이름으로 출마한다.

김지한 한빗코 대표는 "탈중앙화를 꿈꾸는 블록체인이지만 자본력을 앞세운 채굴 세력 등에 의해 개인 투자자들의 의견이 반영되는 암호화폐는 거의 없다"면서 "이오스 생태계에서 BP는 건전한 환경 조성을 위한 다양한 공약을 통해 가치가 맞는 개인 투자자들에게 선출되고 생태계를 꾸려 나가게 된다"고 출마 의견을 밝혔다.

그는 이어 "현재 대한민국은 전 세계 암호화폐 거래금액의 약 30%를 차지하고 있고, 이오스의 점유율 역시 상당하다"며 "이렇듯 암호화폐 시장에서의 영향력이 어마어마함에도 불구하고, 21개의 대표가 만나 이오스를 넘어 블록체인 생태계의 발전 방향과 정책을 발의하는 자리에 한국 대표가 포함되지 않는다는 것은 국가적, 개인적으로 큰 손실"이라고 덧붙였다.

한빗코는 2017년 3월 국내 최대 유동성 공급자(LP) 투자회사와 국내외 암호화폐 페이먼트, 글로벌 마이닝 파트너사가 협력해 설립했다. 한빗코 경영진은 2015년 부터 블록체인 분야에서 일해온 전문가들과 NH증권, 크레딧스위스, 메릴린치, HSBC 출신의 금융전문가들로 구성되어 있다.

1년간의 준비기간을 거쳐 올해 3월 거래소를 오픈했고 한국블록체인협회 산하 암호화폐거래소 운영위원회 소속 20여 회원사의 하나다. 김지한 대표는 현재 한국블록체인협회 부회장 겸 암호화폐거래소 운영위원회 위원장직을 맡고 있다.

 

swiss2pac@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