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美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 일본 시장 진출

미쓰비시UFJ 파이낸셜그룹과 협력해 일본 시장 개척
보안 대책에 특히 강점...이용자수 2000만명에 달해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미국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coinbase)’가 일본 시장에 진출한다.

5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코인베이스는 미쓰비시UFJ 파이낸셜그룹과 협력해 일본에 진출, 강점인 보안 대책을 내세워 시장을 개척해 나갈 방침이다. 사업 인가를 위해 일본 금융청에 암호화폐 거래소 등록도 신청할 예정이다.

코인베이스는 비상장이지만 기업가치가 10억달러(약 1조1000억원)를 넘어서는 유니콘 기업이다. 이용자수는 미국을 중심으로 2000만명에 달하며, 거래되는 가상화폐 규모는 약 1500억달러(약 160조원)에 이른다.

무엇보다 코인베이스의 가장 큰 강점은 보안 대책이다. 전체 사원의 5% 이상을 보안 전문 엔지니어로 구성하고 있다. 암호화폐를 온라인 서버에 보관하는 ‘핫월렛’에서 해킹 등으로 고객자산이 유출된 경우 전액 보상해 주는 보험도 있다.

일본에서도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등 주요 암호화폐를 모두 취급할 예정이며, 판매 업무와 중개 업무를 중심으로 사업을 전개할 방침이다. 중개 서비스에 기관투자자와 데이트레이더가 모두 참여하는 미국과 마찬가지로 일본에서도 개인과 기관 수요를 모두 개척할 생각이다.

썸네일 이미지
코인베이스 사이트 화면 [사진=코인베이스]

일본은 그동안 암호화폐 거래 수수료가 비싸 개인투자자들의 불만이 높았다. 글로벌 대형 거래소인 코인베이스의 참여로 보안이 강화되고 수수료 인하가 이루어지면 일본 암호화폐 시장의 저변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미쓰비UFJ는 자회사인 미쓰비시UFJ은행과 미쓰비시UFJ캐피탈을 통해 2016년 7월 코인베이스에 10억엔을 출자했다. 미쓰비시UFJ는 파트너로서 고객의 본인 확인 등 코인베이스의 영업 시작을 위한 준비 절차를 지원할 방침이다.

일본암호화폐거래소협회에 따르면 일본에서는 지난 3월 기준으로 350만명의 투자자가 시장에 참여하고 있으며, 다른 해외 투자자들에 비해 매매 빈도가 높아 글로벌 대형 거래소들에게 매력적인 시장으로 꼽히고 있다.

하지만 지난 1월 코인체크의 넴(NEM) 거액 유출 사건 이후 당국의 규제와 단속이 강화되면서 시장 진입 장벽도 높아지고 있다.

암호화폐 중개사이트 크라켄(Kraken)을 운영하는 미국의 페이워드(Payward)가 금융청으로부터 자금세탁 대책 미비를 지적받고 6월까지 일본 시장에서 철수한다고 발표했으며, 홍콩의 바이낸스(binance)는 무등록 영업으로 경고 처분을 받았다.

 

goldendo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