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베어스 투수 이영하 승부조작 제보... 선수협 “용기있는 행동”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두산 베어스 투수 이영하가 승부조작 시도를 미리 방지했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는 승부조작 제보 건과 관련해 “투수 이영하(21)가 최근 승부조작 관련 제의를 받았고 KBO(한국야구위원회)에 이같은 내용을 곧바로 신고했다”고 6월7일 알렸다.

썸네일 이미지
프로야구 구단 두산이 "이영하가 승부조작 제보를 했다"고 밝혔다. [사진= 두산 베어스]

두산 구단은 “이영하가 지난 4월30일 모르는 전화번호를 통해 브로커의 제의를 받았다. 이 브로커는 ‘경기 첫 볼넷’을 제의했고 이영하는 단호히 거부 의사를 밝히고 상대방 전화번호도 차단했다. 5월2일 브로커가 또 다른 번호로 연락을 해오자 이영하는 곧바로 구단에 신고했다”고 전했다. 두산 구단은 정확한 사태 파악 이후 KBO에도 해당 사실을 전달했다.

KBO는 “지난달 승부 조작과 관련된 제보를 접수했다. 조사위원회 기초 조사를 마친 뒤 관련 자료를 5월18일 관할 경찰서에 제출하고, 수사를 의뢰했다. 현재까지 추가 문제 사안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는 “이영하 선수의 용기있는 행동과 구단의 적절한 조치를 높이 평가한다. 선수협회도 선수들에 대한 지속적인 교육을 통해 승부조작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두산 발표 전문.

두산 베어스는 금일 언론에 보도된 승부조작 제보 건과 관련해 이영하 선수임을 밝힙니다. 이 같은 결정은 승부 조작 제의를 받고 곧바로 구단에 알린 이영하 선수의 빠르고 올바른 판단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이영하 선수는 금일 자신의 이름을 공개하는 것에도 선뜻 동의를 했습니다.

이영하 선수는 4월30일 모르는 전화 한 통을 받았습니다. 자신의 모교가 아닌 A고교를 졸업한 B 브로커로부터 첫 볼넷 제의를 받았습니다. 그 즉시, 이영하 선수는 '전화하지 말라'고 단호하게 의사표시를 한 뒤 전화를 끊었습니다. 동시에 상대방 번호를 차단했습니다.

이 브로커는 5월2일, 또 다른 번호로 다시 한 번 전화를 걸었습니다. 이번에도 이영하 선수는 '신고하겠다'고 강경한 어조로 말한 뒤 번호를 차단했습니다.

이영하 선수는 전화를 끊자마자 구단에 신고했습니다. 구단은 내부적으로 사태 파악에 나서는 한편, 이 브로커가 타구단 선수와도 접촉할 수 있다고 판단해 KBO에 알렸습니다. 이후 이영하 선수와 구단은 KBO 조사에 성실히 임했습니다. KBO 관계자에게는 프로야구의 또 다른 위기가 올 수도 있다고 판단해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습니다.

두산 베어스는 앞으로도 클린베이스볼에 앞장 설 것입니다. 이번 일처럼 선수들이 올바른 결정을 할 수 있도록 꾸준히 교육할 예정입니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