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담 마친 김정은 위원장 같은 기종 중국 항공기 이용 귀국 관측, 中 CCTV보도

베이징에서 같은 기종 CA 항공기 이륙, 싱가포르행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이미래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지난 10일 싱가포르로 향할때 이용했던 같은 기종의 중국국제항공(中國國際航空, 에어차이나) 소속 보잉 747기가 베이징(北京)에서 12일 이륙했다. 12일 중국 CCTV는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을 마친 김 위원장이 이 항공기를 이용해 귀국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항공기 경로 추적사이트인 플라이트레이다24(flightradar24)에 따르면 12일 오후 12시 54분(현지시각) 보잉 747-4J6가 베이징 서우두(首都)공항에서 이륙해 싱가포르로 향했다. 보잉 747기는 김 위원장이 지난 10일 싱가포르로 갈 때 이용한 것과 같은 기종이다.

썸네일 이미지
지난 10일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에 모습을 드러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자신의 전용기 '참매 1호' 대신 중국국제항공 소속 보잉 747기를 이용해 관심이 집중됐다 <사진 = 중앙방송(CCTV) 캡쳐>

중국 중앙방송(CCTV)는 “김 위원장의 싱가포르 방문을 위해 이용한 항공기는 총 3대”라고 밝혔다. 매체는 “지난 10일 8시 30분경 중국국제항공 소속 보잉 747기 CA112편이 평양에서 베이징으로 출발했다”며 “해당 여객기는 1시간여 뒤 베이징 상공에서 도착지와 항공편을 각각 싱가포르와 CA61로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의 전용기 ‘참매 1호’도 같은 시각 평양을 떠나 싱가포르를 향했다. 매체는 “김 위원장이 안전상의 이유로 중국 지도부의 전용기인 보잉 747기종을 이용한 것”이라며 “참매 1호는 김 위원장의 동선 노출을 차단하기 위함”이라고 분석했다. 북한 고려항공 소속인 IL-76기는 전용 방탄차 등 화물을 옮겼다.

특히 CCTV는 “김 위원장이 단순히 중국 전용기를 탄 정도가 아니다”며 “김 위원장의 모든 비행일정을 중국이 준비했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다수의 전문가는 “김 위원장이 북미 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중국 정부 전용기를 빌렸다”며 “북한 배후에 중국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한반도 관련 ‘중국 역할론’을 주장해온 중국 정부로서는 일정 정도의 성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된다.

썸네일 이미지
지난 10일 오후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에 도착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국제항공 소속 보잉 747 여객기에서 내려오고 있다 <사진 = 신화망>

다수의 매체는 “싱가포르 방문 시 중국 정부로부터 전용기를 제공받은 김정은 위원장이 어떤 항공기를 통해 귀국할지 아직 알려진 바 없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지난번 김 위원장 일행을 창이 국제공항까지 태우고 간 같은 기종의 항공기가 다시 싱가포르를 향해 이륙하자 회담을 끝마친 김 위원장이 다시 해당 전용기를 타고 귀국할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leemr@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