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부터 생산직 노동자 하루 평균 8만7177원 받는다"...전년比 11.7% 상승

中企중앙회,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 적용 제조노임 발표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오찬미 기자=생산직 노동자들의 직종별 평균 임금이 소폭 오르면서 내일부터 국가 노임계약을 체결하는 근로자들의 임금도 오를 전망이다.

14일 중소기업중앙회가 발표한 '2018년도 상반기 중소제조업 직종별 임금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3월 기준 생산직 직종별 노임(일급)은 평균 8만7177원으로 전년대비 11.7% 상승했다.

이는 제조원가계산의 기준이 돼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시 노무비 산정의 기초자료가 된다. 오는 15일부터 곧바로 적용돼 임금 상승의 효과가 발생한다.

썸네일 이미지
지난 7일(현지시간) 스위스에서 열린 국제노동기구(ILO) 총회에 참석한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사진=고용노동부>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두 달간 중소제조업 1200개 업체(매출액 30억원 이상)를 대상으로 이같은 조사를 진행했다.  

중소제조업 117개 직종에서 생산직 근로자들의 평균 조사노임은 올해 3월 기준 8만7177원으로 전년도 7만8014원보다 11.7% 상승했다.

생산직 주요 직종별로는 작업반장 일급이 10만7247원으로 지난해 대비 11% 상승했다.

제품출하원의 일급은 10.2% 상승해 8만2868원을 받게 된다. 단순노무종사원은 지난해보다 4.3% 증가한 7만1837원을, 부품조립원은 6.6% 증가한 7만6056원을 일급으로 받게 된다. 

자세한 내용은 중기중앙회 홈페이지와 중소기업통계에서 확인할 수 있다. 

 

ohnews@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