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 3사, 3GPP 5G 글로벌 표준 완성..."5G 상용화 박차"

미국 3GPP 총회에서 기술 표준 발표...5G 단독 처리 SA 규격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성상우 기자 = 이동통신 3사가 5세대(5G) 통신 기술 표준화를 주도하고 있다. 

SK텔레콤(사장 박정호)·KT(회장 황창규)·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 등 이통 3사는 미국 샌디에이고 라호야(La Jolla)에서 열린 국제 표준화 협력기구(3GPP) 총회에서 5G 글로벌 표준을 발표했다고 14일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이통3사 5G 글로블 표준 완성 [사진=SK텔레콤]

5G 글로벌 표준은 이동통신 데이터 송·수신 모든 영역을 5G로 처리하는 '5G 단독'(SA,Standalone) 규격을 포함한다.

이통사측은 지난해 12월 승인된 '5G+LTE 복합'(NSA,Non-Standalone) 규격이 기존 네트워크(LTE)와 5G 기술을 융합해 최상의 성능을 발휘하는 데 초점을 두었다면, 이번 규격은 LTE 네트워크와 연동 없이 5G네트워크 만으로 데이터를 전송하는 데 특화됐다고 설명했다.

이통 3사는 그동안 5G 표준화 기술 구축을 위해 각자 연구를 진행해왔다.

SK텔레콤은 ▲빔포밍, 대용량 다중입출력장치 등 전파 송·수신 기술 ▲네트워크 가상화 ▲대용량, 초저지연 데이터 전송 기술 등 5G 핵심 기술을 3GPP 회원사에 공유하며 표준 완성에 기여했다.

KT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선보인 세계 최초 5G 서비스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NSA와 SA 기술을 모두 포함하는 '평창 5G 규격'을 개발하고 이를 바탕으로 한 5G 서비스를 구현한 바 있다.

이번 5G 글로벌 표준 완성에 따라 5G 상용 장비 및 네트워크 구축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전세계 ICT 기업들은 3GPP에서 합의한 글로벌 표준에 따라, 기지국·단말 등의 상용 장비를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 박진효 ICT기술원장은 "세계 이통사, 제조사들이 유기적으로 협력해 5G 글로벌 표준이 적시에 완성될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도 5G 생태계에 참여하는 모든 회사들과 함께 모바일 혁신을 이끌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swseo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