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비관리평가 행정부담 완화한다...자율성・책임성 강화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영섭 기자 = 연구비 관리체계 평가와 관련해 올해부터 연구자 행정부담 완화와 자율성・책임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평가 지표가 개선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4일 대학・출연연 등 190개 연구 기관을 대상으로 2018년 연구비 관리체계 평가에 착수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이번 조치에 따라 그 동안 평가대상 연구기관으로부터 행정 부담이 크다고 지적해온 ‘자체 감사’와 ‘연구활동비 및 연구과제추진비 관리’ 등 지표의 배점은 축소한다. 

또 연구기관이 연구 지원을 제대로 하는지 평가하기 위해 ‘연구자 애로사항 모니터링’을 별도 지표로 도입한다. 

이태희 성과평가정책국장은 “연구자의 자율성과 책임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평가지표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연구기관과 연구자에게 모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kimys@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