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활동공간 '메이커스페이스' 65개 선정…10월부터 본격 운영

일반형 60개 최대 2억5000만원·전문형 5개 30억 내외 예산 지원
중기부, 이달 13일 서울 용산전자상가에서 통합 워크숍 개최

본문내용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정부가 창의적 아이디어 구현을 위한 창작활동공간인 '메이커 스페이스' 확충에 나섰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해 11월 발표한 '한국형 메이커 스페이스 확산방안'의 후속조치로 전국 공모를 통해 창작공간(메이커 스페이스) 65개를 최종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기관은 지원 기능에 따라 일반형 60개와 전문형 5개로 구분된다. 오는 9월까지 공간 및 장비 구축 등을 마무리하고 10월부터 본격 운영된다.

썸네일 이미지

일반형 공간은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메이커 입문 교육, 창작활동 체험 프로그램 등을 제공하며, 2억5000만원 내외의 공간·장비 구축, 프로그램 운영 비용이 지원된다. 서울시립망우청소년수련관, 미추홀도시재생사회적협동조합, 시흥산업진흥원 등이 대표적이다. 

전문형 공간은 시제품 제작 등 전문적인 창작활동을 비롯해 기존 창업 인프라를 연계한 사업화 지원 및 지역 메이커운동 확산을 위한 거점 기능을 수행하며, 30억원 내외의 예산이 지원된다. 서울산업진흥원, 고려대, (주)N15, 전남대, 경북대 등이 대표적 공간이다. 

특히 이번 사업에 선정된 기관은 민간 기업을 비롯해 협동조합, 도서관 등 다양한 주체들로, 지역 여건과 수요자 특성을 반영한 차별화된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중기부는 65개 선정기관을 대상으로 오는 13일 서울 용산전자상가에서 통합 워크숍을 개최해 기관간 활동계획을 공유하고 유관기관(한국생산기술연구원, 서울문래소공인특화지원센터 등) 간 협업방안을 논의한다.

변태섭 중기부 창업진흥정책관은 "올해 65개를 시작으로 2022년까지 전국 350여개의 공간을 확대 추진하고, 야간·주말시간 개방 등 탄력적인 공간 운영과 자체 수익모델 발굴을 통한 중장기적 자립 기반 마련으로 민간 중심의 자생적인 메이커 생태계를 조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jsh@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