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 자동차 제조부문 해외투자 제한 철폐 가속

본문내용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중국 상하이시가 자동차 제조 부문의 해외 투자 제한을 철폐하기 위한 노력을 가속할 것이라고 11일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썸네일 이미지
25일(현지시간) 중국에서 개최된 '2018 베이징 모터쇼' 언론 프리뷰에서 공개된 테슬라의 보급형 전기차 모델3 [사진=로이터 뉴스핌]

황 오우 상하이 경제정보위원회 부국장은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중국 정부가 테슬라 프로젝트도 어떻게 지원할지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날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연간 50만대 생산 규모의 전기자동차 공장을 상하이에 지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kwonji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