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앞에 쇼핑하고 영화보고…'올인빌' 아파트 유행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최근 주택시장은 입주민들이 멀리 이동하지 않고 동네에서 쇼핑·여가·교육을 한꺼번에 할 수 있는 '올 인 빌(All in Vill)'이 유행이다.

11일 케이스퀘어피알에 따르면 올 인 빌은 피데스개발과 한국갤럽이 공동으로 조사한 2018~2019 주거공간 7대 트렌드에서 만든 개념이다. 아파트의 입지적 장점을 중요시해 나온 용어다. 

썸네일 이미지
한라가 충청남도 당진에서 분양 중인 '당진수청 한라비발디 캠퍼스'는 지역 내 올 인 빌 아파트로 꼽힌다. [사진=케이스퀘어피알]

다양한 생활 인프라를 갖춘 단지들은 분양시장에서 인기가 높다. 경기도 고양시 아파트 가격은 지난 2016년 8월 근처에 대형쇼핑몰이 문을 연 후 가격이 상승하고 있다.

고양시 덕양구 동산동의 아파트 매매값은 대형쇼핑몰 개장 전인 지난 2016년 7월에 3.3㎡당 1480만원대에서 개장 후인 2016년 10월에 1600만원대로 상승했다.

올 상반기 대전 둔산동에서 분양된 'e편한세상 둔산1단지'는 321대 1이라는 높은 청약경쟁률을 보였다. 둔산동은 대전에서도 인프라가 가장 발전한 지역으로 꼽힌다.

대우건설은 이달 경기도 광명시에서 '철산 센트럴 푸르지오'를 분양한다. 지하철 7호선 철산역과 도보 5분 거리며 중앙시장, 영화관 등 중심 상업시설과 가깝다.

포스코건설은 전북 전주시에서 '전주 인후 더샵' 단지를 분양할 예정이다. 주거지역 중심부에 위치해 있어 교통, 교육, 편의시설과 같은 인프라가 편리하게 갖춰져 있다.

이남수 신한금융투자 부동산 팀장은 "최근 주택시장은 '편세권(편의점), 맥세권(패스트푸드점)과 같은 신조어가 나온다"며 "집에서 가까운 편의시설을 누리려는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