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썩이는 비트코인, ‘비상’ vs ‘추락’…월가 ‘왈가왈부’

비트코인 가격, 7500달러 돌파...6월 저점 대비 30% 넘게 올라

본문내용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최근 비트코인 가격이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면서 월가에서는 약세장이 끝난 것이라는 낙관론과 동시에 아직 가격이 바닥을 찍지 않았다는 경계론도 제기되는 등 갖가지 코멘트들이 쏟아지고 있다.

코인데스크 비트코인 가격지수(BPI)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18일(현지시각) 7574.90달러까지 오른 뒤 19일에는 7400달러 부근에서 거래됐다.

18일 기준으로 보면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 6월 24일 기록한 저점인 5785.43달러 대비 30.9%가 올랐다.

썸네일 이미지
비트코인 가격 3개월 추이[사진=코인데스크]

◆ 조만간 '날개' 단다

암호화폐 파생상품 플랫폼 아뮬렛(Amulet) 담당이사 마로우아네 가르콘은 포브스와의 인터뷰에서“비트코인이 마침내 바닥을 쳤다”면서 “지난 이틀 간 시장으로 유입된 거래량은 중요한 지표가 되는데 올 5월 이후 이만큼의 거래량을 본 적이 처음”이라고 강조했다.

노블 얼터너티브 인베스트먼츠 최고경영자(CEO) 찰스 소른그렌도 “비트코인 가격이 바닥을 쳤고 매력적인 상승 추세가 진행되고 있다는 데 동의한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가격 하락 흐름을 보면 삼중바닥(Triple Bottom) 혹은 하락쐐기형(Falling Wedge)으로 보이는데, 두 개 모두 강력한 반전패턴(Reversal Pattern)으로 앞으로 가격 상승이 다가오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자산관리업체 반에크/MVIS 디지털 자산전략 이사 가보르 구르백스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가상화폐 시장이 성숙하면 실물 금 투자자들이 ‘디지털 금’인 가상화폐 시장으로 몰려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오늘날 금에 7조달러 정도가 투자된 상태인데 이 중 5~10% 정도만 가상화폐 시장으로 옮겨온다고 생각해 보라”면서 그만큼이 비트코인 상방 가능성이라고 강조했다.

◆ "아직 바닥 안 쳤다"

썸네일 이미지
비트코인 이미지[사진=로이터 뉴스핌]

비트코인 가격과 함께 낙관론이 고개를 들고 있지만, 여전한 불확실성을 지적하면서 추가 가격 하락을 점치는 전문가들의 목소리도 만만치 않은 수준이다.

지브렐 네트워크 최고경영자(CEO) 야잔 바르구티는 “특히 지금 같은 상황에서 가격 바닥을 논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면서 “최근 가격 상승 추세는 상당 부분 숏스퀴즈((short squeeze·투자자들이 숏 포지션 커버, 손실 감소를 위해 매수에 나서는 것)에 따른 결과”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일각에서는 이번 가격 급등세가 추세 전환이라는 주장도 나오지만, 나는 시장이 여전히 ‘지켜보자’ 영역에 기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씨빅닷컴 공동창립자 겸 CEO 비니 링햄도 “저점 대비 반등세가 충분히 가파르지 않았기 때문에 바닥을 쳤다고 주장하기가 머뭇거려진다”면서 “물론 바닥을 치는 것이 가능한 시나리오이긴 하다”고 말했다.

포브스는 실제로 다수의 시장 관측자들이 비트코인의 추세전환을 정의하기에 앞서 추가 가격 하락이 더 있을 수 있다는 점을 경계하고 있다고 전했다.

크립토 에셋 매니지먼트 담당이사 팀 에네킹은 “6000달러 수준으로 가격이 한 번 더 떨어진 다음 3분기 말로 접어들면서 서서히 가격이 회복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뉴스레터 크립토패턴스 발행인 존 펄스톤도 조만간 가격 반락 가능성에 무게를 실으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조정”을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비트코인 가격 경계론 중에는 비트코인 강세론자도 있어 눈길을 끌었다.

몇 주 전만 해도 올 연말까지 비트코인 가격이 5만달러로 치솟을 것이라 예견했던 비트멕스 CEO 아더 헤이에스는 이날 CNBC ‘패스트머니’에 출연해 “솔직히 아직 최악을 보지는 않았다고 생각한다”면서 “가격이 1만달러 부근까지도 오를 수 있지만 이내 하락할 것이며, 바닥을 거론하려면 아마 5000달러정도까지 가격이 떨어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kwonji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