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숙시장 뚫는다' 중국 블록체인 스마트폰 돌풍

탕궈 창훙 레노버 HTC 등 대형 업체 주도
세계 최초 기술 채택, 신개념 폰 출시 잇달아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올 들어 레노버 HTC 창훙 등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이 블록체인 스마트폰을 잇달아 출시하고 나섰다. 스마트폰 시장이 포화된 상태에서 중하위권 업체들이 블록체인을 앞세워 시장 공략을 강화하는 모습이다. 

◆ 탕궈 창훙 ‘채굴형’ 블록체인 스마트폰 출시

올해 1월 중국 스마트폰 업체 탕궈(糖果)는 세계 최초 블록체인 스마트폰을 출시했다. 가상화폐 이더리움 기술을 기반으로 제작된 이 스마트폰은 특별한 조작 없이 정해진 시간마다 ‘탕궈 포인트’를 채굴한다. 해당 포인트는 탕궈 어플리케이션 및 스마트폰 보조기기 구매 등에 사용할 수 있다.

탕궈 측은 “탕궈 포인트는 (투기성을 가진) 가상화폐와 다르다”며 개개인이 스마트폰을 통해 채굴할 뿐 현금 거래에 사용되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했다. 채굴한 탕궈 포인트는 전용 블록체인 월렛(지갑)에 저장해 사용한다.

썸네일 이미지
올해 1월 탕궈에서 출시한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폰 [사진=바이두]

뒤이어 3월 전자기기 업체 창훙(長虹)은 ‘창훙 R8기린(麒麟)’ 스마트폰을 출시하면서 R8기린이야 말로 ‘진짜 세계 최초’ 블록체인 스마트폰이라고 강조했다. 블록체인 전문 플랫폼 유니콘(Unicorn)을 탑재한 이 스마트폰은 8시간마다 UIC코인을 채굴하며, 해당 코인은 7월 28일부터 세계 11위 가상화폐 거래소 BCEX에 상장돼 거래되고 있다.

창훙 관계자는 “매년 3500만개의 UIC코인을 10년간 발행하며, 미래에 가격이 오르면 스마트폰 이용자들은 큰 이익을 거둘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일부 가상화폐 사업자들은 탕궈와 창훙이 겉으로만 블록체인을 내세울 뿐 사실상 허위광고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창훙 측은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면서도 기반 기술이 공개형인지 폐쇄형인지 조차 명확히 설명하지 못하고 있다”며 “탈중심화하지 못한 블록체인은 블록체인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블록체인은 ▲참여자 모두가 거래장부를 공유하는 공개형(Public) ▲참여자를 제한하는 폐쇄형(Private) ▲두 방식의 장점을 결합한 하이브리드형(Consortium)으로 나뉘는데, 탕궈와 창훙 모두 3가지 방식 중 어떤 방식을 기반으로 했는지 명확히 설명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소비자들의 비난도 이어지고 있다. 한 탕궈 이용자는 “기존 스마트폰보다 크게 유용한 점을 찾을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가격이 3999위안으로 이전 모델의 2배를 넘는다”며 “탕궈 포인트가 쌓이고 있지만 어디에 써야 할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 블록체인 보안, 가상화폐 게임 갖춘 스마트폰도 출시 

논란이 지속되는 가운데 보안, 게임 등 기능을 갖춘 블록체인 스마트폰 출시가 이어지고 있다.

레노버(Lenovo)는 3월 블록체인 보안 기술을 활용한 ‘레노버 S5’를 공개했다. ‘Z 공간’이라는 자체 개발 블록체인 시스템을 이용해 모바일 결제, 개인 계좌, 비밀번호 보안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또한 레노버 측은 향후 가상화폐 채굴 관련 블록체인 기능을 추가할 계획도 있다고 시사했다.

썸네일 이미지
레노버의 블록체인 스마트폰 레노버 S5 발표회 [사진=바이두]

HTC는 오는 3분기 ‘세계 최초’ 블록체인 스마트폰 ‘엑소더스(Exodus)’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최근 밝혔다. HTC측은 엑소더스가 가상화폐 지갑을 갖추고, 가상화폐 채굴 게임 크립토키티(CryptoKitties)를 탑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크립토키티는 지난해 출시된 이더리움 기반 게임으로, 가상 고양이 캐릭터를 키우고 교배시켜 판매할 수 있다.

이에 일부 전문가들은 “안면인식 지문인식 등 보안 장치는 많은데, 블록체인을 억지로 끼워 넣은 느낌이다”라고 밝혔다. 블록체인 기술을 위한 데이터 처리 및 전송 기술을 개발하는 것도 복잡한데, 스마트폰 개발 업체가 단기간에 이를 갖추기는 어렵다는 것이다.

스마트폰 경쟁이 포화상태에 빠지면서, 점유율 중하위권 업체들이 시장 다각화를 위해 블록체인을 앞세웠다는 의견도 나온다. 샤오미 화웨이 오포 비보 등 선두 업체들의 시장점유율은 높아지는 반면, 전체 중국 스마트폰 시장 성장률은 둔화되는 추세다.

반면 블록체인 활용 영역이 스마트폰으로 확대되는 것만으로도 긍정적으로 평가할 만하다는 의견도 있다. 블록체인협회 관계자는 “미흡한 점이 있더라도 스마트폰에 블록체인과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시키는 것은 산업 발전에 장기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bjgchina@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