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가상화폐 블록체인미디어 철퇴, 관련 SNS계정 폐쇄에 설명회도 중단

가상화폐 ICO 및 1인 미디어 서비스 폐쇄
고강도 추가 가상화폐 거래 제한 조치 임박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중국 당국이 블록체인 미디어들의 SNS 계정 폐쇄 조치를 내린 데 이어, 가상화폐 설명회를 금지하고 가상화폐 1인 미디어까지 폐쇄하면서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제몐(界面) 등 중국 매체에 따르면, 지난 21일 저녁 ▲진써차이징망(金色財經網) ▲비스제콰이쉰(幣世界快訊) ▲선롄차이징(深鏈財經) ▲다파오핑지(大炮評級) ▲훠비즈쉰(火幣資訊) 둥 중국의 블록체인 미디어의 위챗 공식계정(公眾號)이 일제히 폐쇄됐다.

이들 플랫폼은 계정 화면을 통해 “투자자들의 민원 제기 및 통신서비스 관리 규정을 어긴데 대해 책임을 지고 공식계정을 폐쇄한다”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비트코인 이미지 [캡쳐=바이두]

위챗을 서비스하는 텐센트는 “일부 계정들이 가상화폐공개(ICO) 및 가상화폐 거래 관련 정보를 전달하면서 감독규정을 위반해 계정이 폐쇄됐다”면서 “다만 모든 블록체인 가상화폐 관련 공식계정들이 서비스를 중단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공지했다.

이어 22일 베이징 금융당국은 가상화폐 설명회 중단 및 1인 미디어 규제 방안을 발표했다. 당국은“호텔 오피스빌딩 등에 가상화폐 설명회를 금지하는 내용의 정부문건을 하달했다”며 “문건 전달 직후 원래 예정돼 있던 2건의 가상화폐 설명회가 취소됐다”고 전했다. 또한 “가상화폐 관련 방송을 진행하는 1인 미디어에 대해서도 방송 중단을 명령했다”고 덧붙였다.

가상화폐 채굴에 대해서도 당국의 규제가 강화되고 있다. 지난 7월 20일 신장(新疆)성 정부는 “공상등기를 하지 않고 제대로 세금을 납부하지 않은 가상화폐 채굴장들은 8월 30일까지 할인 받았던 전기세를 추가 납부해야 한다”고 밝혔다. 신장성은 전기료가 저렴해 많은 가상화폐 채굴업체가 모여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에 사회과학원 금융연구소의 인전타오(尹振濤) 주임은 “일부 가상화폐 투자자들이 소송을 제기하는 등 문제가 불거져 관리감독을 강화하고 있다”며 “블록체인 및 가상화폐 1인미디어에 대한 조사를 강화하는 한편 포괄적인 제재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판궁성(潘功勝) 인민은행 부행장은 “최근 ICO를 통한 자금 조달이 인기를 끌면서 일부 가상화폐 가격이 급등락하고 시장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며 “불법적인 가상화폐 발행, 자금모집, 마케팅 행위를 통제하겠다”고 밝혔다.

업계 관계자들은 지난해 9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조치에 이어 최근 당국이 다시 가상화폐 관련 업체들을 정조준 하면서, 당분간 엄격한 제재가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 업계 관계자는 “앞으로 3자결제 방식을 통한 가상화폐 결제 및 SNS를 이용한 가상화폐 거래도 중단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

 

bjgchina@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