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의 가을①] 낭만적인 여행의 계절… 3040 '가정에서 벗어나 홍콩으로'

높은 안목과 적극적인 인생관 가진 워킹맘 위한 여행지
일상탈출, 가정에서 벗어나 친구들과 떠나기 좋은 홍콩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송유미 기자 = 가정과 일 양쪽을 모두 챙기느라 바쁘게 지내온 여성들. 마음이 잘 통하는 친구들과 함께 짧은 여행을 떠나보고 싶다면 홍콩만한 도시가 없다. 

높은 안목과 적극적인 인생관을 갖춘 30·40 여성들에게 한국에서 비행기로 불과 3시간 거리에 위치한 홍콩은 세계적으로 수준 높은 레스토랑과 카페, 쇼핑몰과 호텔이 몰려 있는 최적의 여행지다. 밤 늦게까지 치안이 좋은 도시로 유명한데다 교통 시스템이 잘 정비되어 있어 낯선 도시에 대한 두려움을 품을 필요도 없다.

◇ 고풍스러운 문화 유산에서 티 타임 - 타이퀀 센터 포 헤리티지 앤 아트(Tai Kwun Centre for Heritage and Arts)

썸네일 이미지
갤러리, 공연장, 레스토랑 등이 모여있는 타이퀀 센터 [사진=쿨애스펙트]

란콰이퐁과 소호 사이 드넓은 블록 하나를 통째로 차지한 타이퀀 센터 포 헤이티지 앤 아트는 2018년 가을 홍콩에서 가장 ‘핫’한 공간이다. 1864년 지어진 센트럴 경찰서를 문화 유산 전시장과 현대 미술 갤러리, 공연장으로 개조했다. 독일의 예술 서적 출판사 타셴(Taschen)이 아시아에 처음으로 오픈한 서점이 여기에 있으며 홍콩 최고의 찻집 록차 티하우스 분점은 질 좋은 보이차와 신선하고 다양한 녹차를 엄선해 판매한다. 점심 시간에 들른다면 홍콩 현지인들 사이에서 인기 높은 채식 딤섬 코스를 맛볼 수 있다. 등나무 가구와 목재로 완성한 바 아름다운 의자들로 꾸민 실내에서 낭만적인 응접실에 초대 받은 듯 기분 좋은 오후를 보낼 수 있다.

◇ 단돈 400원의 로맨틱 크루즈 -스타페리(Star Ferry)

썸네일 이미지
스타페리 선상에서 바라보는 홍콩의 석양 [사진=쿨애스펙트]

도시가 가장 아름다워지는 저녁 나절 홍콩에서 가장 로맨틱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장소는 바로 스타페리 선상이다. 항구와 스카이라인이 눈부신 야경을 자아내는 홍콩은 해가 지는 무렵에도 출렁이는 황금빛 파도 위에서 양쪽 해안의 풍광을 느긋하게 구경할 수 있다.

홍콩 시민들의 교통 수단으로 사랑받고 있는 스타페리는 완차이와 라마 섬 등 홍콩 곳곳의 부두로 연결되어있다. 그중에서도 여행객들에게 가장 인기 높은 코스는 빅토리아 하버와 침사추이를 잇는 노선이다. 승선권은 단돈 400원 남짓에 불과하지만 배 위에서 석양의 낭만을 즐길 수 있다. 오션 터미널 옥상의 ‘오션덱’에서는 270도 파노라마로 일몰을 바라볼 수 있는데다 입장료도 무료다.

◇ 가을 바닷가에서 커피 한 잔을 커피 아카데믹스 리펄스 베이(Coffee Academics Repulse Bay)

썸네일 이미지
커피 아카데믹스 [사진=쿨애스펙트]

센트럴에서 버스를 타고 약 30분 달리면 새하얀 해변이 모습을 드러낸다. 떠나온 여행지에서 다시 한 번 짧은 여행을 시도해보고 싶을 때 리펄스 베이는 더 없이 어울리는 목적지다. 홍콩 부유층의 거주지답게 바닷가는 조용하고 깨끗하게 정비되어 있다. 바다에서 물놀이를 즐기다 문득 지겨워지면 더펄스 쇼핑 아케이드의 커피 아카데믹스로 향해보자.

마누카 허니를 넣은 카페라떼부터 오키나와산 비정제 흑설탕으로 독특한 풍미를 더한 커피, 오스만더스 꽃잎을 띄워 차처럼 가볍게 마시는 커피까지 특별한 메뉴들이 선택을 기다린다. 홍콩 최고의 바텐더 안토니오 라이와의 협업으로 완성시킨 커피 칵테일 여섯 종도 준비되어 있다.

◇ 정용진이 선택한 바로 그 레스토랑 - 모트 32(Mott 32)

썸네일 이미지
정용진이 선택한 레스토랑, 모트 32 [사진=쿨애스펙트]

2018년 여름 서울의 호사가들이 온통 촉각을 곤두세운 뉴스가 있었다. 신세계 그룹에서 최초로 오픈한 레스케이프 호텔 내 레스토랑에 대한 평가다. 오픈 이래 찬사 일색인 레스케이프 호텔 중식당이 협업과 자문을 구한 곳이 바로 홍콩 센트럴의 광둥식 레스토랑 모트 32다.

모트 32는 1851년 뉴욕에 처음 연 첫 중국 잡화점으로 홍콩의 모트 32의 메뉴도 역시 광둥 전통요리에 서구의 미감을 섞었다. 블랙 트러플로 향을 낸 닭고기 냉채, 털게와 문어로 속을 채운 소룡포, 이베리코 돼지 바비큐 등 이색적인 메뉴들을 선보인다. 특히 북경 오리는 사과나무 장작으로 42일간 구워낸 풍미로 놓치지 말아야 할 메뉴 중 하나다.

yoomis@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