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객이 가장 많이 찾은 도시 4위 ‘두바이’

작년 두바이 방문 여행객 약 1580만명으로 매년 증가 추세
두바이, 트렌디한 문화·역사·쇼핑으로 관광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송유미 기자 = 전 세계인이 두바이의 매력에 흠뻑 빠졌다. 두바이 관광청은 최근 마스터카드(Mastercard)가 전세계 162개 도시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8년 글로벌 여행도시 지표(GDCI)’ 집계 결과 두바이가 가장 많은 관광객이 찾은 도시 4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년 집계하는 이 지표에서 두바이는 4년 연속 상위권을 차지했다. 

이번 집계는 하룻밤 이상을 두바이에 체류한 여행객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항공기 환승을 위해 공항에 머문 여행객 수는 제외했다.

썸네일 이미지
버즈 알 아랍(Burj Al Arab)과 주메이라 해변(Jumeirah Beach) [사진=두바이관광청]

작년 두바이에서 하룻밤 이상을 머문 해외 여행객들의 여행 소비지출은 총 297억 달러로 3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두바이 관광청은 작년 두바이를 방문한 여행객 수는 약 1580만명으로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올해도 관광객의 수가 전년대비 5.5% 오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쌈 카짐(Issam Kazim) 두바이 관광공사의 CEO는 "두바이는 지역의 트렌디한 문화와 풍부한 역사, 쇼핑까지 다양한 볼거리 및 즐길거리를 제공하고 있다”며 “올해도 두바이가 많은 관광객들에게 사랑 받는 여행지가 될 수 있도록 두바이만의 매력을 지속적으로 보여줄 예정”이라고 밝혔다.

yoomis@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