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동열 공격하다 역풍 맞은 손혜원..."파면하라" 靑 국민청원도

10일 문체부 국감서 AG 병역특혜 의혹 관련 선 감동과 공방
손 의원 "집에서 TV나 보는 감독에게 연봉 2억원은 과도"
네티즌들 "야구를 먼저 알고 행동했으면 좋겠다" 공방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장동진 기자 =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선수 선발 과정에 대한 의혹을 받는 선동열 야구국가대표 감독에게 "사과하든 사퇴하라"고 압박을 이어갔지만, 여론에 역풍을 맞는 모양새다. 

손 의원은 지난 10일 국회에서 열린 문체부 국감에서 "소신 있게 선수를 뽑은 덕분에 아시안게임에서 우승했다고 하지 마라. 그 우승이 그렇게 어려웠다고 생각지 않는다"며 선 감독을 강하게 몰아세웠다. 

썸네일 이미지
더블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14일 오전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청문회(제3차)에서 서창석 전 대통령 주치의 한데 분당 서울대 병원과 관련된 질문을 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특히 손 의원은 가장 논란이 됐던 오지환 선수 선발 과정과 관련해 날을 세웠다.

손 의원은 "특정 후배를 돕고 싶어서 공정하지는 않지만, 이 후배들이 나름대로 우승하는 데 도움도 되겠다 싶어서 공정하지 못한 결정을 내린 거 아니냐"고 지적했다. 앞서 오지환 선수는 대체복무 기회를 스스로 포기하고 국가대표팀에 합류해 금메달 획득으로 병역 특례를 받았다.

손 의원은 또한 "소신 있게 선수를 뽑은 덕분에 아시안게임에서 우승했다고 하지 마라"며 "그 우승이 그렇게 어려웠다고 생각지 않는다. 사과하든 사퇴하라"고 재차 압박했다. 그러면서 "선 감독이 이렇게 끝까지 버티고 우기면 2020년까지 야구대표팀 감독을 하기 힘들다"며 "장관이나 차관도 마찬가지 생각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선 감독은 이에 "그 어떠한 청탁도 불법 행위도 전혀 없었다"면서도 "국민들에게 시대의 흐름을 이해 못 하고 경기에만 이기려고 생각했던 점에 죄송하다"고 답했다.

이후 손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선 감독을 선의의 피해자라고 본 제가 바보였다"며 "KBO, 그리고 KBSA 등 야구 적폐부터 제대로 밝혀 보겠다. 야구팬 여러분들의 성원을 부탁한다"고 글을 올렸다.

하지만 이 같은 상황을 접한 여론은 손 의원의 페이스북에 "손 의원 당신이 사과하든지 사퇴하라"며 비판을 이어갔다. 정치인이 야구 감독의 선수 선발을 두고 따지는 것이 적절하냐는 것이다.

특히 손 의원이 선동열 감동의 연봉 2억원을 문제 삼으며 "상근 감독들과 전임감독은 다릅니다. 집에서 프로야구경기 티비 보면서 2020도쿄올림픽을 준비하는 감독에게는 과합니다."라고 말한 것이 불씨가 됐다.

한 네티즌은 "선 감독 문제를 떠나서 국가대표 감독 자리 자체를 무시하는 오만한 사고입니다. 만약 누가 카피라이터를 집에서 뒹굴뒹굴 거리다가 한 줄 쓰는 사람이라고 말한다면, 얼마나 답답하시겠습니까?"라고 꼬집었다.

청와대 국민청원도 들끓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11일 현재까지 '손혜원 의원은 선동열 감독에게 사과하세요', '손혜원 국회의원 파면하라', '손혜원 의원이 선동열 감독에게 사과해야 하는 것 아닌가' 등의 제목으로 청원 글이 다수 올라왔다.

한 네티즌은 "야구를 먼저 알고 행동했으면 좋겠다. 야구계를 정화하는 노력을 기대했는데 이번 국감은 포인트를 잘 못 맞추신 것 같다"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jangd89@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