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선, KLPGA 챔피언스투어 5번째 우승... 정일미는 4년 연속 상금왕

‘2018 KLPGA 챔피언스 클래식 2018 14차전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서예선이 챔피언스 투어에서 통산 다섯 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서예선(47)은 12일 전라북도 군산 컨트리클럽(파72/5619야드)에서 열린 ‘KLPGA 챔피언스 클래식 2018 14차전’(총상금 1억원, 우승상금 1800만원) 최종라운드에서 최종합계 4언더파 140타(69-71)로 시즌 첫승이자 통산 다섯 번째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2016년 7월 이후 약 2년 3개월 만에 우승한 서예선은 “정말 기쁘고 감격스럽다”고 말을 꺼냈다. 

썸네일 이미지
서예선이 KLPGA 챔피언스투어 통산 5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사진= KLPGA ]

서예선은 “2016년 겨울에 교통사고를 당하면서 병원 치료를 계속 받아왔다. 어려운 시간을 이겨내고 한 우승이라 기쁨이 더 큰 것 같다. 아플 때 옆에서 항상 챙겨줬던 어머니 생각이 나서 방송 인터뷰를 할 때 눈물이 났다. 또, 항상 함께해주고 대회에 출전할 때마다 서로를 진심으로 응원하는 차지원 프로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 1994년에 KLPGA에 입회해 2007년까지 정규투어에서 활동한 서예선은 투어 우승은 들어 올지지 못했다. 2010년까지 정규투어를 뛰고 약 2년간 휴식기를 가진 서예선은 2013년부터 챔피언스 투어에 출전하고 있다.
 
서예선은 “올해 목표가 1승이었다. 어려울 것으로 생각하고 크게 잡은 목표인데 이뤄내서 정말 기쁘다. 내년에는 2승을 목표로 하겠다. 올겨울 체력을 올리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그는 상금순위도 15위에서 7위로 끌어 올렸다.
 
준회원 정시우(45)는 최종합계 2언더파 142타로(74-68) 단독2, 정일미(46·호서대학교)와 김혜정2(43), 김건이(46), 전해영(45)이 이븐파 144타로 공동 3위그룹을 형성했다.
 
3위를 차지한 정일미는 시즌 상금 약 84040만원을 쌓아 1개 대회를 남겨둔 상황에서 상금순위 1위를 확정했다.

‘4년 연속 상금왕’에 등극한 정일미가 마지막 15차전에서 우승할 경우 챔피언스 투어 사상 최초로 단일시즌 총상금액 1억원을 돌파하게 된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