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니엘서울, 빌리제뚜르 어워드서 ‘아시아 최고의 호텔’ 선정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롯데호텔의 최고급 호텔인 시그니엘서울이 지난달 15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18 빌리제뚜르 어워드(Villegiature Awards)’에서 ‘아시아 최고의 호텔’로 선정됐다.

2003년 처음 시작된 빌리제뚜르 어워드는 전 세계적인 호텔 어워드로 매년 20여명 이상의 유명 언론인을 심사위원으로 선정해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중동 지역 최고의 호텔, 레스토랑 & 바, 스파 등 20여개 부문의 수상자를 발표한다.

시그니엘서울은 태국의 ‘포시즌스 텐티드 캠프 골든 트라이앵글’, 하노이의 ‘JW메리어트 호텔 하노이’ 등 세계적인 브랜드 호텔과 경합을 벌인 끝에 아시아 최고의 호텔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555미터 초고층 빌딩에 위치한 시그니엘서울의 환상적인 전망, 세련된 인테리어 및 디자인과 하늘 위에서 제공되는 품격 있는 서비스가 심사위원의 높은 평가를 받았다.

지난해 4월 오픈한 시그니엘서울은 세계적인 여행 전문지인 글로벌 트래블러’로부터 ‘아시아 최고의 신규 럭셔리 호텔’ 1위로 선정된 바 있다.

최근에는 모던 프렌치 레스토랑 ‘스테이(STAY)’가 미쉐린 1스타를 획득하며 국내 호텔 중 유일하게 양식과 한식 미쉐린 스타 레스토랑을 모두 보유하는 등 명실상부 한국 최고 럭셔리 호텔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했다.

한편, 시그니엘서울은 빌리제뚜르 어워드 수상을 기념해 오는 10일부터 30일까지 정상가에서 약 60% 할인된 가격으로 구성한 특별 패키지를 선보인다.

썸네일 이미지
지난달 15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18 빌리제뚜르 어워드 시상식에서 몰튼 앤더슨(Morten Andersen) 시그니엘서울 총지배인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롯데호텔]

 

j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