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반려동물 용품 PB브랜드 론칭… 전용매장 4000개로 늘린다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GS25가 1000만 반려동물 인구를 위한 펫코노미(펫+이코노미) 허브 역할을 수행한다.

편의점 GS25는 SBS TV동물농장과 손잡고 반려동물 용품 PB브랜드를 새롭게 론칭했다.

이번에 선보이는 ‘유어스 TV동물농장’ 반려동물 용품은 프리미엄급 반려견 간식 6종, 사료 2종, 장난감 4종 등 총 12종이며 해당 상품은 반려동물 용품 전용 매대로 구성된다.

GS25는 반려동물 용품 전용 매대를 그 동안 총 1800점포에서 운영해왔는데 이번에 새로운 브랜드를 론칭하며 내년까지 1인 가구 구성비가 많은 상권 위주로 전국 4000개 점포로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GS25가 반려동물 용품을 전략적으로 강화하기로 한 데에는 고령화, 1인 가족 증가, 소득 증가 등으로 국내 반려동물 용품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GS25의 반려 동물 용품 매출은 2016년 47.3%, 2017년 72.5%로 매년 성장하고 있으며, 올해는 전년대비 90%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에 출시하는 반려견 간식은 사람이 먹을 수 있는 수준의 품질인 휴먼그레이드 등급으로 △치킨말이치즈 △한우콜라겐껌 △돈피콜라겐껌 △돼지귀슬라이스 △군고구마스낵 △혼합스낵황태 총 6종이다.

반려견 사료는 연어, 닭고기 2종으로 합성보존료와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곡물 재료를 철저히 배제했고 유명 닭고기 전문 기업인 하림사에서 공급받는 원재료만 사용한다.

애견 사료 2종은 일반 식품의 안전성을 입증하는 HACCP(식품위해요소중점관리기준) 인증 제조 공장에서 생산되고, 간식 6종은 ISO9001(품질경영시스템국제규격) 인증을 취득한 곳과 제휴했다.

GS리테일은 이번 반려견 상품이 고객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향후 취급 점포수를 늘리는 한편, 취급 상품도 고양이 등 타 반려동물 영역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안병훈 GS리테일 생활서비스 MD부문장은 “국내 반려동물 시장 규모가 2020년에는 5조8000억원 수준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노령화, 1인 가족 증가로 인해 반려 동물을 가족처럼 생각하며 프리미엄 상품을 찾는 고객 니즈가 늘어남에 따라 관련 상품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GS25 반려동물 용품[사진=GS리테일]

j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