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SK 로맥, 한국시리즈 첫 홈런… 1회 스리런포

기사등록 :2018-11-07 19:03

[서울=뉴스핌] 김태훈 인턴기자 = SK 와이번스 외인 타자 로맥이 1회 스리런 홈런을 터뜨렸다.

프로야구 구단 SK는 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7전4선승제) 3차전에서 두산 베어스를 상대로 2회초 현재 3대0으로 앞서고 있다.

로맥이 선제 스리런포를 쏘아올렸다. [사진= SK 와이번스]

외국인 타자 제이미 로맥이 선제 스리런포를 날렸다. 1회말 두산 선발투수 이용찬을 상대로 김강민의 볼넷과 한동민의 안타로 1·2루가 됐다. 최정이 삼진으로 물러난 뒤 타석에 들어선 로맥은 2볼에서 이용찬의 3구째 가운데 몰리는 144km 직구를 놓치지 않고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스리런 홈런으로 연결했다.

로맥의 한국시리즈 1호, 포스트시즌 3호째 홈런이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