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조선호텔, 청소년 대상 역사콘서트 연다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신세계조선호텔이 문화재청 덕수궁관리소와 함께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역사콘서트를 연다.

이번 역사콘서트는 중고등학교 청소년 80명을 대상으로 진행하며 대한제국에 대해 느낄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으로 기획돼 청소년들에게 우리 문화유산의 가치를 알려주고 인문학적 소양을 신장시켜줄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 중구 정동에 자리하고 있는 덕수궁 중명전은 대한제국기의 근대 건축물로 1899년 황실의 도서관으로 건립됐으며, 1904년 덕수궁 대화재 이후 황제의 거처로도 사용됐다.

이후 1905년 을사늑약이 체결된 대한제국의 슬픈 역사가 깃든 장소로 이번 콘서트를 통해 덕수궁 중명전에 대한 역사적 의미를 재조명한다는 계획이다.

8일부터 선착순으로 참가신청 접수를 받으며, 오는 16일에는 신세계조선호텔이 후원하고 있는 국립전통예술중학교 학생들의 퓨전국악 공연과 더불어 역사N연구소 심용환 소장이 ‘고종의 열망과 절망-대한제국의 노력과 실패’를 주제로 강연과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이용호 신세계조선호텔 대표는 “청소년들에게 우리 문화유산의 가치를 알려주는 기회로서 대한제국의 역사를 알 수 있는 덕수궁 중명전에서의 역사콘서트를 진행한다”며 “문화재 지킴이 기업으로서 임직원들의 봉사활동뿐만 아니라 청소년,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다양한 나눔의 기회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신세계조선호텔 역사콘서트[사진=신세계조선호텔]

j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