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범덕 청주시장, 국회 방문 지역현안 국비 지원 요청

본문내용

[청주=뉴스핌] 박상연 기자 = 한범덕 충북 청주시장이 8일 국회를 방문, 내년도 정부예산의 국회 반영을 건의했다.

한 시장은 이날 지역 국회의원과 예결위 위원들을 잇따라 면담하고 2019년 정부예산에 미반영된 사업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협조를 부탁했다.

썸네일 이미지
박찬대 국회 예결위원을 만나고 있는 한범덕 청주시장.[사진=한범덕]

한 시장은 국토위 위원이자 예결위원인 자유한국당 박덕흠의원(괴산보은옥천영동)을 면담하고 ▲북일~남일(1~2공구)국도대체우회도로 185억 원(총사업비 3374억 원) ▲남일~보은(1공구) 국도건설 10억 원(총사업비 894억 원) ▲중부고속도로(서청주~증평) 확장 45억 원(총사업비 1696억 원) 등 사업에 협조를 구했다.

청주시가 이날 국회 예결위 위원들에게 건의한 내년도 주요 사업으로는 ▲청주시 가족센터 건립 50억 원(총사업비 120억 원) ▲농수산물도매시장 현대화사업 4억 원(총사업비 1천229억 원) ▲충청유교문화권 광역관광 개발사업인 옥화구곡 관광길 조성 5억 원(총사업비 21억 원) ▲무심동로~오창IC 국지도 건설 18억 원(총사업비 970억 원) 등이다.

또 ▲오송 연제저수지 수질개선 준설사업 10억 원(총사업비 15억 원) ▲지역곤충자원 산업화 지원센터 구축 3억 원(총사업비 66억 원) ▲식품안전 체험교육관 건립 16억 원(총사업비 40억 원) ▲충청내륙고속화도로(1~4공구) 건설 1천44억 원(총사업비 7천707억 원) ▲첨단동물모델 평가동 건립 10억 원(총사업비 150억 원), ▲가덕 상대리 및 내수 구성리 하수관로 정비 39억 원(총사업비 139억 원)의 예산 확보도 요청했다.

시는 앞으로도 정부안에 시 현안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지역 국회의원들과 공조체제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원옥 청주시 예산과장은 “국회 예결특위 심사 등 예산안 최종 확정시까지 국회대응팀을 국회에 상주시키는 등 전 행정력을 집중해 현안 사업이 국비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yp2035@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